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민수기 21:1-35

21  네게브+ 사는 가나안 사람인 아랏의 왕은+ 이스라엘아다림 길로 왔다는 소식을 듣고서, 이스라엘과 싸워 그들 가운데서 얼마를 포로로 끌고 갔다.  그래서 이스라엘여호와께 서원하여 말하였다.+ “당신이 이 백성을 정녕 내 손에 넘겨 주시면, 내가 반드시 그들의 도시들을 멸망에 바칠 것입니다.”+  여호와께서 이스라엘의 목소리를 들으시고 가나안 사람들을 넘겨 주시니, 이스라엘이 그들과 그들의 도시들을 멸망에 바쳤다. 그래서 그곳의 이름을 호르마라고+ 부르게 되었다.  그들이 에돔 땅을+ 돌아서 가려고 호르 산에서부터+ 홍해 길로 가는 동안에, 길 때문에 백성의 영혼이 지치게 되었다.  그래서 백성은 계속 하느님과 모세+ 거슬러 말하였다.+ “어찌하여 당신들은 우리를 이집트에서 데리고 올라와 광야에서 죽게 하는 거요?+ 빵도 없고 물도 없소.+ 우리 영혼이 이 보잘것 없는 빵을 몹시 싫어하게 되었소.”+  그러자 여호와께서 백성 가운데 독사를 보내셨는데,+ 그것들이 백성을 무니, 이스라엘 백성이 많이 죽었다.+  마침내 백성이 모세에게 와서 말하였다. “우리가 여호와와 당신을 거슬러 말하여 죄를 지었습니다.+ 여호와께 중재하여, 우리에게서 뱀들을 없애시게 해 주십시오.”+ 그리하여 모세가 백성을 위하여 중재하였다.+  그러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너는 불뱀을 만들어 깃대 위에 달아 놓아라. 누구든지 물렸을 때에는, 그것을 쳐다보아야 하니, 그러면 정녕 살 것이다.”+  즉시 모세는 구리로 뱀을 만들어+ 깃대 위에 달아 놓았다.+ 뱀이 사람을 물었을 때에, 물린 사람이 그 구리 뱀을 바라보면+ 살게 되었다.+ 10  그 후에 이스라엘 자손이 출발하여 오봇+ 진을 쳤다. 11  그 다음 오봇에서 출발하여 이예-아바림에,+ 모압 앞쪽, 해 뜨는 쪽에 있는 광야에 진을 쳤다. 12  거기서 출발하여 제렛 급류 골짜기+ 곁에 진을 쳤다. 13  거기서 출발하여 아르논+ 지역에 진을 쳤는데, 그곳은 아모리 사람들의 경계에서 뻗어 나오는 광야에 있다. 아르논모압아모리 사람들 사이에 있는, 모압의 경계이다. 14  그 때문에 ‘여호와의 전쟁기’에 이런 말이 있다. 수바와헙아르논 급류 골짜기와 15  급류 골짜기 입구, 이는 + 자리 쪽으로 굽어 있고 모압 경계로 기울어져 있다.” 16  그 다음 거기서 브엘+ 갔다. 브엘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백성을 모아라. 내가 그들에게 물을 주겠다”라고+ 말씀하신 그 우물이다. 17  그때에 이스라엘은 이런 노래를 불렀다.+ “오 우물물아, 솟아나거라! 백성들아, 화답하여라! 18  방백들이 우물을 팠고, 백성의 귀인들이 우물을 파 놓았다, 명령자의 지팡이로,+ 그들 자신의 지팡이로.” 그 다음 그 광야에서 맛다나로 갔다. 19  맛다나에서 나할리엘로, 나할리엘에서 바못으로 갔다.+ 20  바못에서 모압 들에+ 있는 골짜기로, 비스가+ 꼭대기로 갔는데, 그것은 여시몬+ 앞쪽으로 돌출해 있다. 21  그때에 이스라엘아모리 사람들의 왕 시혼에게+ 사자들을 보내어 말하였다. 22  “내가 당신의 땅을 지나가게 해 주십시오. 우리는 밭이나 포도원에는 들어가지 않을 것입니다. 어떤 우물물도 마시지 않을 것입니다. 당신의 영토를 다 지나갈 때까지 왕의 길로 나아갈 것입니다.”+ 23  그러나 시혼이스라엘이 그의 영토를 지나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다.+ 오히려 시혼은 자기 백성을 다 모아 광야에서 이스라엘과 맞서려고 나가, 야하스+ 이르러 이스라엘과 싸우기 시작하였다. 24  이에 이스라엘이 칼날로 그를 치고,+ 아르논에서+ 얍복까지+ 그의 땅을 차지하여,+ 암몬 자손 부근까지 이르렀다. 야셀+ 암몬+ 자손의 경계이기 때문이다. 25  이렇게 이스라엘이 그 모든 도시를 빼앗았다. 이스라엘아모리 사람들의+ 모든 도시에서, 헤스본+ 그 딸린 모든 성읍에서 살기 시작하였다. 26  헤스본시혼+ 도시였다. 그는 아모리 사람들의+ 왕이었는데, 전에 모압 왕과 싸워 그의 모든 땅을 아르논+ 이르기까지 그의 손에서 빼앗았다. 27  그 때문에 조롱조의 시를 읊는 자들은 이렇게 말하였다. 헤스본으로 오너라. 시혼의 도시를 건축하여 굳게 세워라. 28  헤스본에서 불이,+ 시혼의 성읍에서 불꽃이 나왔다. 그것이 모압+ 소멸하고, 아르논의 산당 주인들을 소멸하였다. 29  모압아, 너에게 화가 있다! 오 그모스+ 백성아, 너는 정녕 망하리라! 그는 정녕 자기 아들들을 도망친 자로, 자기 딸들을 포로로 아모리 사람들의 왕 시혼에게 주리라. 30  그러니 그들에게 활을 쏘자. 헤스본은 정녕 디본까지+ 망하리라, 여자들은 노파까지, 남자들은 메드바까지.”+ 31  이렇게 이스라엘아모리 사람들의 땅에 살기 시작하였다.+ 32  그때에 모세는 사람을 보내 야셀+ 정탐하게 하였다. 그리하여 그들이 그 딸린 성읍들을 함락시키고 거기에 있던 아모리 사람들을 쫓아냈다.+ 33  그 후에 그들이 돌이켜 바산 길로 올라갔다.+ 이에 바산이,+ 그와 그의 모든 백성이 그들과 맞서려고, 에드레이+ 싸움터로 나왔다. 34  그때에 여호와께서 모세에게 말씀하셨다. “그를 두려워하지 말아라.+ 내가 정녕 그와 그의 모든 백성과 그의 땅을 네 손에 넘겨 줄 것이다.+ 너는 헤스본에 살던 아모리 사람들의 왕 시혼에게 한 것처럼 그에게도 해야 한다.”+ 35  그리하여 그들은 그와 그의 아들들과 그의 모든 백성을 쳐서, 살아남은 자가 그에게 하나도 없게 하였다.+ 그리고 그의 땅을 차지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