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온라인 성경

신세계역 성경 (1999년판) 2014년 개정판 보기

마태복음 18:1-35

18  그 시간에 제자들이 예수께 가까이 와서 말하였다. “하늘 왕국에서는 실제로 누가 가장 큽니까?”+  그러자 그분은 어린아이 하나를 불러 그들 가운데 세우시고+  말씀하셨다.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하는데, 여러분이 돌이켜서 어린아이들처럼 되지 않으면+ 결코 하늘 왕국에 들어가지 못할 것입니다.+  그러므로 누구든지 이 어린아이처럼 자기를 낮추는 사람이+ 하늘 왕국에서 가장 큰 자입니다.+  그리고 누구든지 내 이름을 근거로 이런 어린아이 하나를 받아들이는 사람은 나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그러나 누구든지 나에게 믿음을 두는 이 작은 이들 중의 하나라도 걸려 넘어지게 하는 사람은, 나귀가 돌리는 맷돌을+ 그 목에 달고 드넓은 바다에 빠뜨려지는 편이 그에게 더 유익할 것입니다.+  걸려 넘어지게 하는 것들 때문에 세상에 화가 있습니다! 물론, 걸려 넘어지게 하는 것들이 필연적으로 생기겠지만,+ 걸려 넘어지게 하는 것들이 생기게 하는 사람에게는 화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만일 당신의 손이나 발이 당신을 걸려 넘어지게 하고 있다면, 그것을 잘라 내어 내던지십시오.+ 두 손이나 두 발을 가지고 영원한 불 속에+ 던져지는 것보다 지체 장애인이나 저는 사람으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당신에게 더 낫습니다.  만일 당신의 눈이 당신을 걸려 넘어지게 하고 있다면, 그것을 뽑아 내어 내던지십시오. 두 눈을 가지고 불타는 게헨나에 던져지는 것보다 한 눈으로 생명에 들어가는 것이 당신에게 더 낫습니다.+ 10  여러분은 이 작은 자들 중에 하나라도 업신여기지 않도록 주의하십시오. 내가 여러분에게 말하는데, 하늘에 있는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항상 뵙고 있습니다.+ 11  —— 12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합니까? 어떤 사람에게 양 백 마리가 있는데 그 가운데 한 마리가 길을 잃는다면,+ 아흔아홉 마리를 산에 남겨 두고 그 길 잃은 것을 찾으러 떠나지 않겠습니까?+ 13  그리고 그것을 찾게 되면, 분명히 여러분에게 말하는데, 그는 길을 잃지 않은 아흔아홉 마리보다 그 한 마리를 두고 더 기뻐합니다.+ 14  마찬가지로, 이 작은 자들 중에 하나라도 없어지는 것은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 바람직한 일이 아닙니다.+ 15  더욱이, 당신의 형제가 죄를 짓거든, 가서 당신과 그 사람 사이에서만 그의 허물을 드러내십시오.+ 그가 당신의 말을 들으면, 당신은 당신의 형제를 얻은 것입니다.+ 16  그러나 만일 그가 듣지 않으면, 한두 사람을 더 데리고 가십시오. 그것은 두세 증인의 입으로 모든 일이 확증되게 하려는 것입니다.+ 17  만일 그가 그들의 말도 듣지 않으면, 회중에게 말하십시오. 만일 그가 회중의 말도 듣지 않으면, 당신은 그를 이방 사람이나+ 세금 징수원같이 여기십시오.+ 18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하는데, 무엇이든지 여러분이 땅에서 매는 것은 하늘에서 매여 있는 것이며, 무엇이든지 여러분이 땅에서 푸는 것은 하늘에서 풀려 있는 것입니다.+ 19  다시 진실로 여러분에게 말하는데, 여러분 가운데 두 사람이 땅에서 합의하여 무슨 중요한 일이든지 요청하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께서 그들에게 이루어 주실 것입니다.+ 20  두세 사람이 내 이름으로 함께 모인 그곳에는+ 나도 그들 가운데 있습니다.”+ 21  그때에 베드로가 다가와서 그분에게 말하였다. “주여, 형제가 제게 죄를 지으면 그를 몇 번이나 용서해야 합니까?+ 일곱 번까지입니까?”+ 22  예수께서 그에게 말씀하셨다. “내가 당신에게 말하는데, 일곱 번까지가 아니라 일흔일곱 번까지 하십시오.+ 23  그 때문에, 하늘 왕국은 자기 종들과 결산하고자 하는+ 사람, 곧 어떤 왕과 같이 되었습니다.+ 24  그가 그들과 결산하기 시작하였을 때에, 그에게 일만 달란트[=60,000,000 데나리온] 빚진 사람을 데려왔습니다. 25  그러나 그에게는 갚을 길이 없었기 때문에, 주인은 그와 그의 아내와 자녀와 그가 가진 것을 다 팔아 갚으라고 명령하였습니다.+ 26  그러자 그 종은 엎드려 그에게 경배하면서 ‘참아 주십시오. 제가 모든 것을 당신에게 갚겠습니다’ 하고 말하였습니다. 27  이에 그 종의 주인은 불쌍히 여겨 그를 놓아 주고+ 그의 빚을 면제해 주었습니다.+ 28  그런데 그 종은 나가서 자기에게 백 데나리온 빚진 동료 종 하나를 만나자,+ 그를 움켜잡고 목을 조르면서 ‘네가 빚진 것을 다 갚아라’ 하고 말하였습니다. 29  그러자 그의 동료 종은 엎드려 그에게 간청하면서 ‘참아 주게.+ 내가 갚겠네’ 하고 말하였습니다. 30  그러나 그는 그러고 싶지 않아, 나가서는 빚진 것을 갚을 때까지 그를 감옥에 집어넣었습니다. 31  그러므로 그의 동료 종들은 일어난 일을 보고 몹시 비탄해하였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가서 자기들의 주인에게 일어난 일을 모두 명확히 알려 주었습니다.+ 32  그때에 그의 주인은 그를 불러 말하였습니다. ‘악한 종아, 네가 간청하기에 나는 너의 그 모든 빚을 면제해 주었다. 33  내가 네게 자비를 베푼 것같이,+ 너도 너의 동료 종에게 마땅히 자비를 베풀었어야 하지 않느냐?’+ 34  이에 그의 주인은 격분하여,+ 빚진 것을 모두 갚을 때까지 그를 간수들에게 넘겨 주었습니다. 35  만일 여러분이 각각 자기 형제를 마음으로부터 용서하지 않으면,+ 하늘의 내 아버지께서도 여러분을 그와 같이+ 대하실 것입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