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언어 선택 한국어
신세계역 성경 (연구용)

누가복음 23:1-56

23  그리하여 군중이 모두 일어나 예수를 빌라도에게 끌고 갔다.+  그들은 그분을 이렇게 고발하기 시작했다.+ “우리는 이 사람이 우리 민족을 선동하고, 카이사르에게 세금을 바치지 못하게 하고,+ 자기가 그리스도 왕이라고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래서 빌라도가 그분에게 “당신이 유대인의 왕이오?” 하고 물었다. 예수께서는 “당신이 그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셨다.+  빌라도가 수제사장들과 무리에게 말했다. “나는 이 사람에게서 아무 죄도 찾지 못하겠소.”+  그러나 그들은 끈질기게 주장했다. “그는 갈릴리에서 시작해서 이곳에 이르기까지 유대 전역에서 사람들을 가르치며 선동하고 있습니다.”  그 말을 듣고 빌라도는 예수가 갈릴리 사람인지를 물었다.  빌라도는 그분이 헤롯의 관할 구역에+ 속한 것을 알고 그분을 헤롯에게 보냈다. 그 무렵 헤롯도 예루살렘에 있었다.  헤롯은 예수를 보자 크게 기뻐했다. 예수에 관한 소문을 많이 들었기 때문에 꽤 오래전부터 그분을 보고 싶어 했으며,+ 그분이 행하시는 표징을 보기를 바랐던 것이다.  그래서 헤롯은 그분에게 많은 질문을 했으나, 그분은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10  수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은 거듭 일어서서 그분을 격렬하게 고발했다. 11  헤롯은 자기 군인들과 함께 그분을 모욕하고,+ 그분에게 화려한 옷을 입혀 조롱한 뒤에+ 빌라도에게 돌려보냈다. 12  헤롯과 빌라도가 전에는 서로 적의를 품고 있었지만, 바로 그날 서로 친구가 되었다. 13  빌라도는 수제사장들과 지도자들과 백성을 불러 모으고 14  그들에게 말했다. “여러분은 이 사람이 백성을 선동하여 반란을 일으키는 자라고 해서 나에게 데려왔소. 그런데 내가 여러분 앞에서 이 사람을 심문해 보았지만, 여러분이 고발하는 죄목에 대해 아무 근거도 찾지 못했소.+ 15  사실, 헤롯이 이 사람을 우리에게 돌려보낸 것을 보면 그도 아무런 잘못을 찾지 못한 것이오. 이 사람은 사형당할 만한 일을 전혀 저지르지 않았소. 16  그러니 이 사람에게 벌을 준 다음+ 놓아주겠소.” 17  *—— 18  그러나 무리가 모두 외쳤다. “그자를 죽이고 바라바를 우리에게 놓아주시오!”+ 19  (그는 도시에서 일어난 폭동과 살인으로 감옥에 갇힌 사람이었다.) 20  빌라도는 예수를 놓아주고 싶어서 다시 그들에게 외쳤다.+ 21  그러자 그들은 소리를 지르며 “기둥에 다시오! 기둥에 다시오!”* 하고 말했다.+ 22  빌라도는 세 번째로 그들에게 말했다. “이유가 무엇이오? 이 사람이 무슨 나쁜 짓을 했소? 나는 그에게서 사형에 처할 죄를 전혀 찾지 못했소. 그러니 그에게 벌을 준 다음 놓아주겠소.” 23  그러나 그들은 큰 소리로 그분을 처형하라고* 끈질기게 요구했고, 그들의 목소리가 이겼다.+ 24  그래서 빌라도는 그들의 요구대로 하기로 결정했다. 25  빌라도는 그들이 요구하던 사람 곧 폭동과 살인으로 감옥에 갇혀 있던 자를 놓아주고 예수는 그들의 뜻대로 하게 내주었다. 26  그들은 그분을 끌고 가다가, 시골에서 오던 키레네의 시몬이라는 사람을 잡아 형주*를 지우고 예수의 뒤를 따르게 했다.+ 27  매우 많은 사람이 그분을 뒤따랐다. 그 가운데는 그분 때문에 비탄에 잠겨 가슴을 치고 통곡하는 여자들도 있었다. 28  예수께서 그 여자들을 돌아보며 말씀하셨다. “예루살렘의 딸들이여, 더는 나를 위해 울지 말고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녀를 위해 우십시오.+ 29  사람들이 ‘임신하지 못하는 여자와 출산하지 않은 태와 젖 먹이지 않은 가슴이 행복하다!’ 하고 말할 날이 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30  그때에 그들은 산에게 ‘우리 위에 무너져라!’, 언덕에게 ‘우리를 덮어라!’ 하고 말할 것입니다.+ 31  나무에 물기가 있을 때에도 그들이 이렇게 한다면, 나무가 말라 버릴 때에는 무슨 일이 있겠습니까?” 32  다른 두 죄수도 그분과 함께 처형당하러 끌려가고 있었다.+ 33  ‘해골’이라는+ 곳에 이르자, 거기서 그들은 그분을 기둥에 못 박고 죄수들을 하나는 그분의 오른편에, 하나는 그분의 왼편에 달았다.+ 34  예수께서 말씀하셨다. “아버지, 저 사람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 사람들은 자기들이 무슨 일을 하고 있는지 모릅니다.” 그들은 그분의 옷을 나누어 가지려고 제비뽑기를 했다.+ 35  사람들은 서서 바라보고 있었다. 그러나 지도자들은 비웃으며 “저자가 남들을 구했으니, 만일 하느님의 그리스도, ‘선택된 자’라면 자기도 구해 보라지” 하고 말했다.+ 36  군인들도 그분에게 다가가 신 포도주를 주고+ 조롱하면서 37  “네가 유대인의 왕이라면, 너 자신을 구해 보아라” 하고 말했다. 38  그분 위에는 “이는 유대인의 왕이다”라고 적힌 패가 있었다.+ 39  기둥에 달린 죄수 중 하나가 그분에게 “당신은 그리스도가 아니오? 당신 자신과 우리를 구해 보시오!” 하고 모욕적으로 말하기 시작했다.+ 40  그러자 다른 하나가 그를 꾸짖으며 말했다. “네가 같은 판결을 받고서도 하느님이 조금도 두렵지 않으냐? 41  우리가 이렇게 된 건 당연하다. 우리는 우리가 저지른 일 때문에 마땅히 받아야 할 벌을 받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이분은 아무런 잘못도 저지르지 않으셨다.” 42  그리고 그는 말했다. “예수여, 주의 왕국에 들어가실 때에+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43  그러자 그분이 그에게 말씀하셨다. “진실로 오늘 당신에게 말하는데, 당신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입니다.”+ 44  제6시*쯤 되었을 때에, 어둠이 온 땅을 덮어 제9시*까지 계속되었다.+ 45  해가 빛을 잃었기 때문이다. 그때에 신성한 곳의 휘장+ 한가운데가 찢어졌다.+ 46  예수께서는 큰 소리로 이렇게 외치셨다. “아버지, 제 영을 아버지의 손에 맡깁니다.”+ 이 말씀을 하시고 그분은 숨을 거두셨다.+ 47  그러자 장교가 그 일을 보고서 하느님께 영광을 돌리며 “참으로 이 사람은 의로운 분이었다” 하고 말했다.+ 48  구경하러 그곳에 모였던 무리도 일어난 일을 보자 모두 가슴을 치며 집으로 돌아갔다. 49  그분을 아는 사람들은 모두 멀리 서 있었다. 또한 갈릴리에서부터 그분을 따르던 여자들도 그곳에서 이러한 일들을 보았다.+ 50  요셉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의회 의원이며 선하고 의로운 사람이었다.+ 51  (이 사람은 그들의 계략과 행동을 지지하는 투표를 하지 않았었다.) 그는 유대 사람들의 도시인 아리마대 출신으로 하느님의 왕국을 기다리는 사람이었다. 52  이 사람이 빌라도 앞에 가서 예수의 시신을 달라고 했다. 53  그리고 시신을 내려+ 고운 아마포로 싼 다음, 바위를 파서 만든 무덤*에 그 시신을 뉘었다.+ 그것은 아직 아무도 누인 적이 없는 무덤이었다. 54  그날은 준비일이었으며,+ 안식일이+ 시작될 무렵이었다. 55  갈릴리에서 그분과 함께 왔던 여자들이 뒤따라가 무덤*을 보고, 그 시신이 어떻게 뉘어져 있는지 보았다.+ 56  그리고 돌아가서 향료와 향유를 준비했다. 물론, 그들도 안식일에는 계명에 따라 쉬었다.+

각주

또는 “그를 기둥에 달아 처형하시오! 그를 기둥에 달아 처형하시오!”
또는 “기둥에 달아 처형하라고”.
낮 12시경.
오후 3시경.
또는 “기념 무덤”.
또는 “기념 무덤”.

연구 노트

미디어

못이 박혀 있는 발꿈치뼈
못이 박혀 있는 발꿈치뼈

사진에 나오는 것은 11.5센티미터 길이 쇠못이 박힌 사람의 발꿈치뼈를 복제한 모형이다. 1968년에 예루살렘 북부에서 발굴된 그 유골은 로마 시대 사람의 것으로 여겨진다. 이것은 당시 죄수를 처형할 때 그를 나무 기둥에 매달기 위해 못을 사용했을 것임을 뒷받침하는 고고학적 증거이다. 로마 군인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형주에 매달 때도 이와 비슷한 못을 사용했을 수 있다. 못이 박힌 이 유골은 시신이 부패되고 남은 뼈들을 넣어 두는 석재 유골함에서 발견되었다. 이 사실은 형주에서 처형된 사람도 매장될 수 있었음을 시사한다.

무덤
무덤

유대인들은 죽은 사람을 대개 동굴에 안치하거나 바위를 깎아 만든 방에 안치했다. 그러한 무덤은 왕의 무덤을 제외하고는 도시 밖에 있는 것이 관례였다. 현재까지 발견된 유대인들의 무덤은 단순한 것이 특징이다. 유대인의 종교가 죽은 자를 숭상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았고, 사람이 사후에 영계에서 의식을 가지고 존재한다는 사상을 조장하는 어떤 내용도 가르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