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5년 2월 13일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동부의 종교 건물들이 무단 점거되다

우크라이나 동부의 종교 건물들이 무단 점거되다

무장 단체이 우크라이나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 소유의 왕국회관(숭배 장소) 여러 채를 강제로 빼앗았습니다. 여러 달 동안 무력 충돌이 이어지고 있는 우크라이나 동부의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지역의 건물입니다. 무장 단체은 편견에 사로잡혀 있고 종교 및 결사의 자유를 누릴 여호와의 증인의 권리를 무시하기 때문에, 증인을 표적으로 삼은 것입니다.

20이 넘게 여호와의 증인은 우크라이나에서 숭배의 자유를 누려 왔습니다. 리비프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 지부 사무실에서 일하는 바실 코벨이라는 증인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정기적으로 숭배 장소에 모여 성경을 읽고 기도를 해 왔으며, 우리가 사는 지역 사회에 좋은 영향을 미치려고 항상 노력해 왔습니다. 그런데 최근 몇 달간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벌어진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인해 우크라이나 사람의 삶에 큰 피해가 있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도 예외는 아닙니다. 우리들 역시 폭력 사태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습니다.”

코벨 씨는 우크라이나에 사는 15만 명의 여호와의 증인을 대표해서 이야기한 것입니다. 최근 몇 달 동안 많은 증인이 교전 지역에서 도피했습니다. 하지만 도네츠크와 루한스크 지역에 남아 있는 약 1만 7500의 증인은 무력 분쟁이 벌어지는 와중에서 일상생활을 계속해 나가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왕국회관을 빼앗겼기 때문에 많은 증인은 숭배를 드리기 위해 함께 모일 건물이 없으며, 좁은 개인 집에서 모임을 가질 수밖에 없습니다. 어떤 증인은 종교 모임에 참석하기 위해 편도 2시간을 여행해야 하는 상황입니다

왕국회관 무단 점거—종교적 혐오를 드러내는 행동

왕국회관을 무단 점거한 행동은 그저 마구잡이로 일어난 일이 아니라, 증인과 그의 종교적 신념에 대한 차별에서 비롯된 공격입니다. 한 무장 단체의 지휘관은 자신이 “여호와의 증인을 모두 제거해” 버리려고 한다고 선언했는데, 그가 보기에 그 지역에서 허가된 종교는 정교회밖에 없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또 다른 지휘관은 “이제 여호와의 증인은 끝났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위협에도 불구하고 여호와의 증인은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계속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결심하고 있습니다.

무단 점거로 인해 부상을 입은 여호와의 증인은 없지만, 동료 신자과 함께 모일 자유와 그의 안전이 위협을 받고 있는 상황입니다. 한은 무장한 남자이 도네츠크 지역의 호를리프카라는 도시에 있는 왕국회관에 갑자기 들이닥쳐, 종교 모임을 갖고 있던 사람을 위협했는데 그중에는 연로한 남자 여자와 어린이도 있었습니다. 또 다른 경우에, 종교 모임을 가지려고 자신의 왕국회관에 도착한 증인은 깜짝 놀랐습니다. 잠금 장치가 바뀌어 있고 그 건물이 군 막사로 사용되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문제 해결을 위해 기울이고 있는 노력

코벨 씨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리비프의 지부 사무실은 여러 정부 부처와 그 밖의 관리에게 연락을 취해, 이런 불법적인 소유물 무단 점거에 관해 알렸습니다. 그로 인해 정부 측에서는 그 건물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이나 건물을 불법적으로 차지하고 있는 사람이 저지르는 행동을 우리로서는 통제하기가 불가능하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또한 지부 사무실에서는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여호와의 증인 회중에 있는 책임 맡은 남자에게 증인 개개인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달라는 지침을 전달했습니다. 또한 건물보다 사람의 목숨이 더 중요하며, 증인 개개인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그 어떤 행동도 해서는 안 된다는 점을 책임 맡은 남자에게 상기시켰습니다.

사태가 불안정하다는 점을 고려하여, 현재 증인은 왕국회관을 되찾기 위한 법적 절차를 밟고 있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왕국회관 무단 점거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증인은 종교 활동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결심하고 있습니다. 그은 건물을 되찾아, 안락한 왕국회관에서 안전을 누리는 가운데 동료 신자과 다시 모이게 되기를 고대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