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언어 선택 한국어

2017년 12월 11일
러시아

러시아에서 성경을 “극단주의”로 규정한 판결에 대한 항소심 심리가 진행되다

러시아에서 성경을 “극단주의”로 규정한 판결에 대한 항소심 심리가 진행되다

2017​년 12​월 6​일, 레닌그라드 지방 법원​은 러시아어 「신세계역 성경」과 관련​하여 여호와​의 증인​이 제기​한 항소심 심리​를 진행​했습니다. 앞서 하급 법원​인 비보르크​시 법원​은 러시아어 「신세계역 성경」을 금지​하는 판결​을 내린 바 있습니다.

심리​가 시작​되자 증인 측 변호인​들​은 비보르크​시 법원​이 소위 “전문가” 연구 결과​만을 근거​로 내린 판결​이 부당​하다고 지적​했습니다. 시 법원​은 그 연구​에서 “극단주의” 서적​이라고 지적​한 「신세계역」의 내용 중 어떤 부분​이 극단적​인지는 단 한 가지​도 밝히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신세계역」이 하느님​의 이름 여호와​를 사용​했기 때문​에 “극단주의” 서적​이라고 주장​한 연구 결과​에만 주의​를 기울였습니다. 증인 측 변호인​들​은 하느님​의 이름​이 유구​한 역사​를 지닌 러시아 문화​에 큰 영향​을 미쳤으며 여러 성경 번역판​에 그 이름​이 나온다는 점​을 설명​했습니다. 또한 전문가 연구​에서 「신세계역」 자체​에 성서​로 직역​되는 표현​이 없기 때문​에 이 번역판​이 성서​가 아니라고 주장​한 것​이 잘못​된 견해​라는 점​도 지적​했습니다. 변호인​들​은 러시아어 「신세계역」 2007​년 개정판​의 머리말​에 “이 번역판​은 성서​를 러시아어​로 새롭게 번역​한 것​입니다”라는 표현​이 있다는 점​을 근거​로 들어 전문가 연구​의 주장​을 반박​했습니다.

레닌그라드 지방 법원​은 소위 전문가 연구​에 참여​한 사람​들​을 소환​하여 반대 심문​을 하기​로 결정​했으며, 현지 시각​으로 2017​년 12​월 20​일 오후 2​시 30​분​에 항소심​을 재개​하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