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아빈스크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 왕국회관

2015년 8월 4일
러시아

러시아 대법원, 아빈스크 지역 종교 단체 해산 건 심리

2015​년 8​월 5​일, 러시아 연방 대법원​은 아빈스크 지역 여호와​의 증인 종교 단체​에 관한 심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아빈스크 시​의 관리​들​은 타간로크​와 사마라 지역​의 경우​와 비슷​한 방법​을 사용​하여, 이곳​의 여호와​의 증인 법인체​를 올해 초​에 해산​시켰습니다.

잘못​된 근거​로 해산​시키다

아빈스크의 여호와​의 증인 회중​에는 약 100​명​의 성원​이 있으며, 그중 일부​는 연로​한 남자​와 여자​들​입니다. 아빈스크 지역​의 여호와​의 증인 종교 단체​는 1999​년 11​월​에 등록​한 법인체​로서, 증인​들​이 모여서 숭배​를 드리는 왕국회관​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2012​년 12​월​과 2013​년 10​월​에 당국​은 행정​상​의 위반 행위​를 했다는 이유​로 아빈스크의 여호와​의 증인 2​명​을 기소​했는데, 극단주의적​이라고 규정​된 출판물​을 배부​했다는 것​이 당국자​들​의 주장​이었습니다. 그 증인​들​은 그 지역 회중​의 성원​이기는 했지만, 아빈스크 지역 종교 단체​의 법적 구성원​은 아니었습니다. 검사​는 이 사실​을 무시​한 채 이 증인​들​에 대한 근거 없는 혐의​를 가지고 이 지역 종교 단체 해산​을 요구​했습니다.

이 부정확​한 이유​를 근거​로, 2015​년 3​월 4​일​에 크라스노다르 준주 법원​은 “아빈스크 시​의 여호와​의 증인 지역 종교 단체​를 ··· 극단주의 단체​로 규정​하고 그 단체​를 해산​하며 주 통일 법인체 목록​에서 제외​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또한 아빈스크의 왕국회관 소유권​을 주​에게 넘겨야 한다는 결정​도 내렸습니다. 대법원​이 원심​을 확정​한다면, 아빈스크의 증인​들​은 숭배 장소​를 잃게 될 것​입니다.

동일​하게 미심쩍은 방법​을 사용​하다

아빈스크 당국​은 극단주의 활동 퇴치​에 관한 연방법​을 부당​하게 적용​함​으로, 타간로크 시​와 사마라 시 증인​들​의 지역 종교 단체​를 해산시켜려고 관리​들​이 사용​했던 방법​과 동일​한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아빈스크 지역​의 경우, 극단주의 활동 혐의​에는 사실 아무런 근거​가 없었습니다. 타간로크​와 사마라​의 여호와​의 증인​은 거짓 고발​에 굴하지 않고 법정​에서 열심​히 자신​들​을 변호​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종교​의 자유​를 침해​하는 그러한 행위​에 이의​를 제기​하여, 유럽 인권 재판소​에 제소​했습니다.

꿋꿋​한 태도​를 보이는 아빈스크의 여호와​의 증인

아빈스크에 있는 이 작은 여호와​의 증인 공동체​는 전 세계​의 동료 숭배자​들​이 실천​하는 숭배 방식​과 일치​하게 자신​들​의 종교 활동​을 계속​해 나갈 것​입니다. 하지만 여호와​의 증인​은 하급 법원​의 판결​이 부당​하다는 점​을 러시아 연방 법원​이 인정​해 주고 아빈스크의 증인​들​이 자신​들​의 숭배 장소​에서 계속 평화​롭게 모임​을 가질 수 있게 해 주기​를 희망​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