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6년 2월 15일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1년간 부당하게 수감되다

투르크메니스탄에서 1년간 부당하게 수감되다

올해 3이면 바람 헴데모프가 수감된 지 1이 됩니다. 그는 투르크메니스탄의 투르크메나바트에 있는 자택에서 평화로운 종교 모임을 열었다는 이유로 수감되었습니다. 2015년 3월 14일, 경찰이 헴데모프의 집에 들이닥쳐 그를 연행해 갔고 구금한 뒤 심하게 구타했습니다. 4의 징역형을 선고받은 그는 세이디 노동 수용소로 이송되었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 헌법은 “개인적으로 혹은 다른 사람과 함께 종교 활동을 할” 권리와 “신념의 자유 및 그 신념을 표현할 권리”를 보장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헴데모프는 종교 활동을 했다는 이유만으로 환경이 열악한 수용소에 여전히 수감되어 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은 정중하게 그의 석방을 요청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