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4년 8월 27일, 2014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네 살배기의 엄마에게 부당한 징역형 선고

투르크메니스탄 다쇼구즈의 한 임시 법정 건물​에서 가지시즈 오라즈무라도프 판사​는 33​세​의 비비 라흐마노파에게 날조​된 혐의​를 근거​로 부당​한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네 살​배기 아들​을 둔 비비​는 8​월 18​일​에 “경찰 폭행” 및 “난동” * 죄목​으로 유죄 판결​을 받았습니다. 판사​는 중형​을 선고​했는데, 범죄자​를 수감​하는 어느 수용소​에서 4​년​을 복역​하라는 것​이었습니다.

기차역​에서 붙잡히다

비비​의 시련​은 2014​년 7​월 5​일 저녁​에 시작​되었습니다. 당시 비비​와 남편 베파 투바코프​는 아들​을 데리고 다쇼구즈의 기차역​에 가서 아슈하바트​에 사는 친구​가 보낸 종교 출판물​과 개인 물품​을 찾고 있었습니다. 이 가족​이 수화물​을 찾은 직후​에 사복 차림​의 남자 경찰관 6​명​이 그​들​을 붙잡더니 가방​에 든 것​을 보여 줄 것​을 요구​했습니다. 가방 안​에서 노트북 컴퓨터​와 여호와​의 증인 종교 출판물​을 본 경찰관​들​은 큰 소리​로 욕​을 하며 비비​와 베파​의 아들​이 곧 고아​가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비비​는 이 험악​한 상황​을 휴대폰​에 녹음​하기 시작​했는데, 경찰관​들​이 휴대폰​을 빼앗으려 하자 블라우스 속​에 숨겼습니다. 경찰관​들​은 비비​의 머리채​를 잡고 발​로 차며 때리고는 양손​을 꽉 붙들었습니다. 비비​는 꼼짝 못하게 되었고, 경찰관 한 명​이 휴대폰​을 빼앗는 과정​에서 비비​의 블라우스​를 들추어 올리며 부당​하게 몸​을 만지는 일​이 있었습니다. 비비​는 폭행​을 막으려고 했지만 체포 시도​에 저항​하거나 경찰​을 공격​하지는 않았습니다.

아들​과 함께 한 비비​와 베파

그 후 경찰관​들​은 투바코프 가족​을 경찰서​로 연행​했습니다. 그러고는 베파​에게 미리 꾸며놓은 진술서​에 서명​하라고 강요​했습니다. 베파​가 거부​하자 경찰​은 비비​와 아들​이 다른 방​에 갇혀 있는 동안 베파​를 여러 차례 구타​했습니다. 베파​는 그래도 서명​하지 않았습니다. 비비 역시 꾸며 놓은 진술서​에 서명​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그처럼 구타​를 당했습니다. 경찰​은 비비​와 아들​을 밤새 감금​했다가 이튿날​이 되어서야 풀어주었습니다. * 비비​는 투르크메니스탄 관리​들​에게 진정서​를 제출​했으며, 베파​는 며칠 후​인 7​월 11​일​에 풀려났습니다. 다쇼구즈 시 경찰​은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곧 비비​와 그​의 남편​에 대한 범죄 수사​를 시작​했습니다.

체포​되고 구속​되어 재판​을 받다

비비​는 8​월 6​일​에 기소​되어 8​월 8​일​에 구치소​에 수감​되었으며 8​월 18​일​에 재판​을 받았습니다. 재판 중​에 오라즈무라도프 판사​는 공공연​히 편견​을 드러냈습니다. 그​는 비비​측 변호인​이 변론​을 하려고 하면 번번이 말​을 끊었습니다. 또한 앞뒤​가 맞지 않는 경찰​의 증언​에 대해 비비​측 변호인​이 질문​하려고 해도 제지​했습니다. 베파​가 비비​에 대한 경찰​의 모욕적​인 처사​에 대해 증언​하는 것​도 중단​시켰고, 사건​과 관련​된 녹음 자료​도 검토​하려고 하지 않았습니다. 판사​는 비비​에게 유죄 판결​을 내리고 4​년​의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비비​는 항소​하려면 8​월 28​일​까지 해야 하며, 그때​까지 DZD-7 구치소​에 수감​되어 있어야 합니다. 상소​가 기각​되면 비비​는 아마도 세이디​의 사막 한가운데 있는 수용소​로 이송​될 것​입니다. 비비​는 자유​뿐만 아니라 인격 형성기​에 있는 아들​을 돌볼 기회​까지도 빼앗기게 될 것​입니다.

아직 정식​으로 기소​되지는 않았지만 십중팔구 베파​도 기소​되어 거짓 혐의​로 재판​을 받고 부당​하게 징역형​에 처해질 것 같습니다. 그렇게 되면 두 사람​의 아들​은 엄마​와 아빠​를 모두 빼앗기게 될 것​입니다. 아무런 근거​도 없이 이런 불공정​이 자행​되고 있는 것​입니다.

공의​가 시행​되기​를 바라며

투르크메니스탄​은 여호와​의 증인​을 학대​하고 그​들​의 기본 인권​을 무시​한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전 세계​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과 더불어 인간​의 존엄성​과 자유​로운 숭배​의 권리​를 존중​하는 많은 사람​은 투르크메니스탄 정부​가 이러​한 부당 행위​를 시정​해 주기​를 바랍니다.

^ 2항 사법 당국 관리​에게 반항​한 난동 행위​의 경우 최고 5​년형​까지 받을 수 있다.

^ 6항 아들​은 7​월 6​일 오전​에 풀려나 친척​이 데려갔으며, 비비​는 그날 나중​에 풀려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