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4년 9월 22일
투르크메니스탄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수감 중이던 한 어머니 석방

비비 라흐마노파가 가족​과 함께​한 모습

2014​년 9​월 2​일 오후 8​시, 비비 라흐마노파가 교도소​에서 풀려났습니다. 석방​되기​는 했지만 혐의​를 완전​히 벗은 것​은 아닙니다. 그날 석방​에 앞서, 다쇼구즈 지방 법원 판사​들​이 이 항소 사건​을 심리​했습니다. 그​들​은 비비​가 받은 거짓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내리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4​년​간​의 징역형 선고​를 조건부 석방​ *으로 변경​했고, 비비​를 즉각 석방​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판결문​에 따르면 판사​들​은 비비​가 여성​이고 4​살 된 아들​의 어머니​이며 전​과 기록​이 없다는 점​을 고려​하여 처벌 수위​를 낮추었다고 합니다.

“경찰 폭행” 및 “난동”이라는 날조​된 혐의​로 8​월 18​일​에 유죄 판결​을 받은 비비​는 이미 그 판결​에 대해 파기 신청​을 해 놓은 상태​입니다. 지난 7​월 5​일 비비​와 그​의 남편 베파​는 다쇼구즈의 기차역​에서 종교 출판물​을 비롯​한 개인 수화물​을 찾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수화물​을 찾은 뒤​에 경찰​이 그​들​에게 위협적​인 언사​를 하며 다가왔습니다. 베파​에 대한 고발​은 후​에 취소​되었습니다. 하지만 비비​는 8​월 8​일​에 구치소​로 보내졌습니다. 수감​되어 있는 동안 비비​는 심한 신체적 학대​를 당했습니다.

투르크메니스탄​에서 자행​되는 불공정

비비​의 변호​를 맡은 외국 변호인​은 비비​가 이렇게 갑작스럽게 석방​된 데​에는 그​를 부당​하게 투옥​시킨 것​에 대한 국제적 항의​가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비비​뿐 아니라 투르크메니스탄​의 많은 여호와​의 증인​이 이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증인​들​의 기본적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일​이 예사​로 벌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8​명​의 증인​이 신앙​을 실천​한다는 이유​로 수감 생활​을 하고 있는데, 6​명​은 양심적 병역 거부 때문​에 2​명​은 날조​된 혐의 때문​에 수감​되어 있습니다. 이​들​은 암울​한 환경 속​에서 많은 학대​를 당하고 있습니다.

다쇼구즈 지방 법원​에서 비비​에게 선처​를 베풀어 준 것​은 고마운 일​이지만, 그렇다고 불공정 행위​가 시정​된 것​은 아닙니다. 인간​의 존엄성​을 소중​히 여기는 사람​들​은 투르크메니스탄 당국​이 더 폭​넓은 시각​으로 이 문제​를 바라보고 인권​에 관한 국제적 표준​을 받아들여, 이 나라​에서 종교​의 자유​를 행사​할 수 있게 해 주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 2항 지방 법원​은 4​년​간​의 징역형​을 유예​하고 4​년​간​의 조건부 석방​을 선고​했는데, 여기​에는 3​년​간​의 보호 관찰​이 포함​된다. 보호 관찰 기간 중​에 비비​는 훌륭​한 품행​을 유지​해야 하며 당국​의 허가 없이 자신​이 거주​하는 도시​를 떠나거나 다른 도시​로 이주​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