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5년 3월 19일
콩고 민주 공화국

콩고 민주 공화국, 학교에서의 종교적 차별 금지

콩고 민주 공화국, 학교에서의 종교적 차별 금지

“차별​과 불평등​에 맞서 싸우는 것​은 국가 교육​의 근본적​인 [선결 과제]이다.”—교육부 장관실, 2014​년 6​월 12​일.

여러 해 동안 콩고 민주 공화국​의 증인 어린이​들​은 다른 종교 조직​들​의 후원​을 받는 학교​들​에서 퇴학​을 당했습니다. 종교 프로그램​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것​이 그 이유​였습니다. 하지만 학교​들​의 그러한 조처​는 정부​에서 세운 규정​보다 학교​의 내부 규정​을 우선시​하고 증인 학생​들​의 권리​를 무시​한 처사​이기 때문​에 문제​가 되었습니다. 콩고 당국​은 불공평​한 일​이 일어나고 있다는 점​을 파악​하고, 누구나 차별 없이 교육​을 받을 권리​가 있다는 점​을 확증​했습니다.

교회​의 후원​을 받는 학교​들​이 정부 규정​이 아니라 내부 규정​을 따르다

종교 조직​들​은 지원​이 필요​한 지역​에 있는 공립 학교​들​을 후원​하기​로 콩고 정부​와 협약​을 맺은 바 있습니다. 그 협약​에서는 “종교적 차별​과 편협​을 조장​하는 관행​의 피해​를 입지 않도록 어린이​들​을 보호​해야 한다”는 점​을 명시​했습니다. 하지만 교회​의 후원​을 받는 학교​들​에는 학생​에게 종교 프로그램​에 참석​하고 참여​할 것​을 요구​하는 내부 규정​이 있는 경우​들​이 종종 있습니다. 그중 여러 학교​는 정부​와 맺은 협약​은 물론 숭배​의 자유​를 누릴 학생​들​의 권리​를 무시​한 채, 내부 규정​을 시행​한다는 뜻​을 굽히지 않습니다.

2005​년​에 에카퇴르 주​의 아부몸바지에 있는 한 학교​에서 증인 학생 52​명​이 퇴학​을 당하면서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이 학교​는 교회​의 후원​을 받는 학교​였는데, 증인 학생​들​이 학교 당국​에서 조직​하는 교회 예배​에 빠지게 해 달라고 요청​했기 때문​에 퇴학​을 당한 것​입니다. 다른 주​에서도 교회​의 후원​을 받는 학교​들​이 비슷​한 조처​를 취함​에 따라 문제​가 더 심각​해졌습니다. 결국 300​명 이상​의 콩고 증인 학생​들​이 학년​에 관계​없이 퇴학​을 당했는데, 그 가운데​는 졸업​을 앞둔 학생​들​도 있었습니다.

2009​년​에 부당​하게 퇴학​을 당한 뒤​에 13​세​의 카니에​르 은다바로는 이렇게 썼습니다. “이런 일​이 생겨서 정말 슬퍼요. 앞​으로 저​는 어떻게 되는 건지 모르겠어요.” 캄베르 마피카 쥐스탱​은 2010​년​에 졸업​을 바로 앞두고 퇴학​을 당했습니다. 그​는 자신​의 생활​이 “뒤죽박죽​이 되어” 버렸다고 말​했습니다. 학생​들​은 교육​받을 기회​를 잃거나 졸업장​을 받지 못한 것 때문​에 낙심​하기​는 했지만, 자신​의 종교적 신념​을 타협​하지 않았습니다.

콩고 관리​들​이 종교​의 자유​를 옹호​하다

퇴학​당한 어린이​들​의 부모​들​은 문제​를 해결​하려고 학교 당국자​들​과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지만, 성과​가 그다지 좋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증인​들​은 정부 당국​으로 문제​를 가져갔고, 종교적 차별​을 중단​시키려고 노력​하는 공정​한 관리​들​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2011​년​에 북키부 주 교육부 장관​인 바지잔느 마헤쉬​는 “종교​에 따른 차별 금지”라는 제목​으로 주 정부 회보​를 발행​했는데, 그 회보​에서는 학생​들​이 처한 상황​이 “개탄​스럽다”고 했습니다. 또한 다음​과 같은 내용​을 실어 그 문제​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특정 종교​를 믿는 학생​들​이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시행​되는 규정​을 무시​하는 학교​들​의 내부 규정​에 따라 차별 대우​를 받고 있다.”

2013​년 9​월 4​일​에는 이 문제​가 콩고 전역​에서 주목​을 받게 되었습니다. 콩고 민주 공화국​의 교육부 장관​인 음왕구 팜​바​가 모든 주​의 모든 학교​에 적용​되는 지시 사항​을 발표​한 것​입니다. “종교​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회보”에는 이런 분명​한 말​이 실렸습니다. “모든 어린이​는 종교​에 따른 부당​한 차별​을 받는 일 없이 어느 학교​나 다닐 권리​를 가지고 있다.” 또한 그 회보​에서는 종교​를 이유​로 학생​들​을 퇴학​시키는 것​은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시행​되는 표준​과 법​을 완전​히 위반”하는 것​이라고 명시​했습니다.

많은 학교​들​은 이 공식적​인 지시​를 따랐으며 증인 학생​들​을 다시 학교​로 맞아 주었습니다. 하지만 몇몇 학교​들​은 원래​의 입장​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2014​년 6​월 12​일​에 교육부​는 회보​를 발행​했는데, 2013​년 9​월​에 내려진 지시​를 강화​하는 동시​에 콩고 민주 공화국 대통령​이 발표​한 새로운 기본 교육법​ *을 언급​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이 회보​는 차별​에 맞서 싸우는 것​의 중요성​을 언급​함​으로 문제​의 핵심 원인​을 지적​했고, 국가​의 법​과 국제 사회​의 법​이 학교​의 내부 규정​보다 우선시​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교육부 장관​은 학교​들​이 이 지시​를 잘 따르는지 확인​하도록 전국​의 학교​들​을 방문​할 조사관​들​을 임명​했습니다. 분명​히 정부​의 이러​한 조처​는 오래​도록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입니다.

많은 사람​에게 유익​하다

콩고​의 학교​들​이 법​과 일치​하게 조처​를 취함​에 따라, 모든 학생​들​은 종교적 편협​에 방해​받는 일 없이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학교​에 다니는 어린이​들​은 신앙​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는 점​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 콩고​의 학교​들​은 콩고 민주 공화국​의 헌법​과 교육부​의 결정​을 지지​하는 것​에 더해, 공정​함​을 나타내는 면​에서 청소년​들​에게 좋은 본​을 보이게 될 것​입니다.

^ 12항 제​014/004/2014​호. “새로운 기본 교육법​은 ··· 부모​에게 자신​이 원하는 학교​에 자녀​를 다니게 할 있는 자유​를 부여​한다. ··· 차별​과 불평등​에 맞서 싸우는 것​은 국가 교육​의 근본적​인 [선결 과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