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에리트레아

에리트레아—간단히 살펴보기

여호와의 증인은 에리트레아에서 가장 심한 박해를 당하고 있습니다. 에리트레아 정부는 1993에 독립 국가가 된 뒤로 끊임없이 여호와의 증인을 투옥하고 고문하고 괴롭혀 왔습니다. 1994년 10월 25에 내려진 대통령령은 에리트레아의 여호와의 증인이 정치 활동이나 군 복무에 참여하기를 거부으로 “에리트레아 시민권을 상실했다”고 선언했습니다. 그 결과 정부는 증인에게서 시민의 기본권을 박탈했습니다.

여러 해 동안 박해와 고난을 당했기 때문에 많은 증인이 다른 나라로 피신했습니다. 남아 있는 사람은 계속 학대의 위협을 당하고 있으며, 종교 활동을 조금이라도 하려면 극도로 조심해야 합니다. 여러 해에 걸쳐 에리트레아 당국은 많은 증인을 체포하고 투옥했는데, 양심적 병역 거부를 했다는 이유로, 또 종교 모임에 참석하거나 다른 사람에게 성경에 대해 이야기했다는 이유로 또는 밝혀지지 않은 어떤 이유로 투옥했습니다. 수감된 증인들 중에는 여자과 연로한 남자들, 때로는 심지어 어린이까지 있었습니다. 남자 증인 세 명은 20년 이상이나 투옥되어 있습니다. 그중 누구도 정식으로 기소되거나 재판을 받고 형을 선고받은 적이 없습니다.

에리트레아에서 여호와의 증인이 박해를 당하는 일은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미국과 아프리카와 유럽의 정부 관리이 에리트레아 관리에게 이 문제를 제기했으나 에리트레아 정부는 거의 손을 쓰지 않고 있습니다. 또한 증인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아스마라에 있는 에리트레아 관리에게 대화를 하자고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정부는 만나 주지 않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