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6년 12월 13일
아제르바이잔

여호와의 증인, 신앙을 전했다는 이유로 내려진 벌금 조치에 대해 항소하다

여호와의 증인, 신앙을 전했다는 이유로 내려진 벌금 조치에 대해 항소하다

2016​년 12​월 2​일, 아제르바이잔​의 고란보이 주 경찰국​은 종교 활동​을 했다는 이유​로 여호와​의 증인​인 지야드 다다쇼프를 지방 법원​에 소환​했습니다. 다다쇼프 씨​와 같은 마을​에 사는 4​명​의 남자​는 그​가 자신​의 신앙​에 관해 말​한 적​이 있고 성경 출판물​을 전했다고 증언​했습니다. 고란보이 지방 법원​의 시르​자​드 후세이노프 판사​는 다다쇼프 씨​가 불법적​인 종교 활동​ *을 했다는 혐의​로 유죄​를 선고​했고, 1500마나트(한화​로 약 100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다다쇼프 씨​는 자신​에게 내려진 처벌​이 부당​하다고 생각​하며 항소​할 계획​입니다.

같은 지역​에 사는 자레이 술레이마노바와 굴나스 이스라필로바는 여러 달 동안 한 여자​를 방문​했으며, 그 여자​는 그​들​과 성경​에 관해 대화​를 나누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고란보이 주 경찰국​에서는 이 2​명​의 증인 여성​이 “법적​으로 등록​된 지역​이 아닌 곳​에서” 종교 활동​을 했다는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2016​년 11​월 17​일​에 고란보이 지방 법원​의 이스마일 압두라만리 판사​는 두 사람​에게 각각 2000마나트(한화​로 약 135만​원)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이​에 대해 항소​했습니다.

국제 인권 변호사​인 제이슨 와이즈​는 이렇게 말​합니다. “아제르바이잔​에서 여호와​의 증인​을 차별​하는 것​은 유럽 협약​을 무시​하는 행동​입니다. 아제르바이잔​은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는 표준​을 따른다고 주장​하는 나라​죠. 고란보이 주 당국​의 처사​는 그런 주장​과 모순​되는 것​입니다.”

^ 1항 여호와​의 증인​은 아제르바이잔​의 수도​인 바쿠​에서 법적​으로 등록​된 종교​이다. 다다쇼프 씨​는 행정 위반법 제​515.0.4조 즉 “법적​으로 등록​된 지역​이 아닌 곳​에서 활동​하는 종교 단체” 조항​을 근거​로 기소​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