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불가리아

불가리아—간단히 살펴보기

불가리아—간단히 살펴보기

여호와의 증인은 1888부터 불가리아에서 활동해 왔습니다. 불가리아의 여호와의 증인 법인체는 1938에 등록되었지만, 1944에 공산주의 정권이 들어서면서 등록이 취소되었고 이로 인해 증인의 활동은 1991까지 극심한 제한을 받았습니다. 1991에 여호와의 증인 그리스도인 협회가 법인체로 공식 인가를 받았지만, 1994에 “비전통” 종교에 대한 공개적인 비방 운동이 일어나고 엄격한 종교법이 통과되면서 여호와의 증인을 비롯한 소수 종교은 법적 지위를 잃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경찰은 증인을 체포하고 그의 종교 모임을 방해했으며 서적을 압수했습니다. 하지만 불가리아 법원은 증인을 보호하는 어떤 법적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국내에서 법적 구제를 받을 수 없게 되자 증인은 유럽 인권 재판소에 제소했습니다. 1998년, 2001년, 2004에 유럽 인권 재판소는 증인에 대한 불가리아 정부의 호의적인 타협안을 받아들였습니다. 그 후 불가리아 정부는 여호와의 증인을 정식 종교로 등록해 주었습니다. 또한 종교의 자유를 행사할 권리를 보장해 주었는데 여기에는 양심적 병역 거부권 및 민간 대체 복무를 할 권리와 방해받지 않고 자신의 신앙을 표현할 권리가 포함됩니다.

현재 불가리아의 여호와의 증인은 대체로 아무 방해 없이 종교 활동을 하고 있으며 어느 정도 종교의 자유를 누리는 것에 대해 감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부 지방 자치 당국은 증인의 공개 봉사에 대해 지역 법규를 왜곡 적용하거나 왕국회관에 대한 토지 이용 허가를 내주지 않음으로 그의 종교 활동을 제한하고 있습니다. 또한 증인을 폭행하고 괴롭히는 시민도 있습니다. 법 집행 당국은 어느 정도 도움을 주기는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가해자를 기소하지도 피해자를 보호해 주지도 않습니다. 증인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불가리아 관리과 계속 접촉하고 있으며 왕국회관 허가와 관련된 소송은 현재 유럽 인권 재판소에 계류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