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7년 4월 7일
러시아

러시아 대법원 재판 셋째 날, 여호와의 증인 측에서 증언을 하다

러시아 대법원 재판 셋째 날, 여호와의 증인 측에서 증언을 하다

뉴욕—러시아 대법원에서 열린 심리 셋째 날이 마무리되었습니다. 대법원은 2017년 4월 12일 수요일 오전 10시까지 휴정을 선언했습니다. 오늘 재판에서 대법원은 여호와의 증인 4명의 진술을 청취했습니다. 그들은 여호와의 증인 운영 본부를 해산하고 증인들의 활동을 금지해야 한다는 법무부 측의 주장을 반박하는 중요한 논증을 제시했습니다.

판사는 법무부 측에 여러 가지 질문을 던졌으며, 여호와의 증인이 극단주의자이고 극단주의 서적을 배포한다는 혐의를 뒷받침하는 증거를 제시하도록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법무부 측에서는 그렇게 하지 못했습니다. 러시아 여호와의 증인 운영 본부의 대표 위원 중 한 사람인 바실리 칼린은 법정에서 진술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법무부 측에 이 점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을 금지시켜 달라는 여러분의 요청 때문에 여러분을 포함한 모든 시민이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사람들이 상처를 입게 될 것입니다.”

보도 관련 연락처:

국제: David A. Semonian, 홍보부, +1-845-524-3000

러시아: Yaroslav Sivulskiy, +7-911-087-8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