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7년 6월 13일
말라위

양심에 따라 행동했다는 이유로 퇴학당한 여호와의 증인 학생 2명이 다시 학교를 다니게 되다

양심에 따라 행동했다는 이유로 퇴학당한 여호와의 증인 학생 2명이 다시 학교를 다니게 되다

말라위 릴롱궤—2017​년 5​월 3​일, 18​세​인 에런 만캄바와 15​세​인 헤이스팅스 음탐발리카가 다시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되었습니다. 여호와​의 증인​인 이 두 학생​은 조회 시간​에 애국가​를 부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콤베 초등학교​에서 퇴학​당한 상태​였습니다. 그​들​은 2017​년 2​월 13​일​부터 학교 수업​을 듣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학생​의 부모​들​과 여호와​의 증인 지부 사무실​에서 온 대표자​들​이 학교 관계자​들​을 찾아가 이야기​를 나눈 후​에 다시 학교​를 다닐 수 있게 된 것​입니다.

지부​에서 온 대표자​들​은 학교 관계자​들​과 대화​를 나누면서 말라위 정부​가 작성​한 두 통​의 편지​를 보여 주었습니다. 그중 하나​는 1997​년​에 말라위​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 앞​으로 온 것​으로서, 여호와​의 증인​이 애국가​를 부르지 않아도 된다고 정식​으로 인정​해 주는 편지​였습니다. 2017​년​에 작성​된 또 다른 편지​는 교육 관계자​들​에게 학생​들​의 종교​의 자유​를 존중​해 줄 것​을 권고​하는 내용​을 담고 있었습니다.

헤이스팅스​는 국가​에서 주관​하는 시험​이 다가오는 중요​한 시기​에 학교​로 돌아오게 되었다고 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우리​는 시험​을 보지 못하게 될까 봐 걱정​을 많이 했어요. 그 시험​을 볼 수 있는 기회​는 1​년​에 한 번​밖에 없거든요.” 이 시험​에 통과​하지 못하는 학생​은 같은 학년​을 다시 다녀야 할 수​도 있습니다.

말라위​의 여호와​의 증인 대변인​인 오거스틴 세모​는 이렇게 말​합니다. “이 학생​들​은 자신​의 양심​에 따른 입장​이 존중​받게 되어 기뻐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학교 측​에서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여 학생​들​을 다시 받아 준 것​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보도 관련 연락처:

국제: David A. Semonian, 홍보부, +1-845-524-3000

말라위: Augustine Semo, +265-1-762-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