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5년 7월 16일
독일

당국이 화재가 난 차량에서 세 사람을 구조한 공로로 아버지와 아들에게 상을 수여하다

당국이 화재가 난 차량에서 세 사람을 구조한 공로로 아버지와 아들에게 상을 수여하다

요림, 크리스티아네, 안드레아스 본크. 안드레아스는 행사가 있던 시기에 다른 사고로 입원해 있었습니다.

독일 젤터스—2015년 4월 16에 여호와의 증인인 안드레아스 본크와 그의 아들인 요림은 사고로 화재가 난 차량에서 다른 사람과 함께 3을 구조한 공로로 상을 받았습니다. 이 시상식에는 독일 남서부의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내무 장관을 비롯하여, 수상자의 거주지인 오베르줄름과 바이블링엔의 시장 2이 참석했습니다. 내무 장관인 라인홀트 갈(위 사진, 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안드레아스 본크에게 바덴뷔르템베르크 주 인명 구조 훈장(Lebensrettungsmedaille des Landes Baden-Württemberg)을 수여했습니다. 하지만 본크 씨가 다른 사고로 행사가 있던 시기에 입원해 있었기 때문에 그의 아내인 크리스티아네(위 사진, 중앙)가 남편을 대신해 훈장을 받았습니다. 같은 행사에서 오베르줄름의 시장인 틸만 슈미트(위 사진, 맨 왼쪽)가 요림 본크(위 사진, 중앙)에게 명예 증서(Ehrungsurkunde)를 수여했습니다.

2014년 5월 11에 안드레아스와 요림 본크는 고속도로를 가던 중이었습니다. 안드레아스는 여호와의 증인이 주최하는 성경 교육을 위한 큰 모임에서 성경에 근거한 연설을 하기로 되어 있었습니다. 가는 도중에 그은 끔찍한 자동차 사고를 목격하게 되었습니다. 옆으로 쓰러진 차가 불에 타고 있었는데, 차 안에는 미군 4이 갇혀 있었습니다. 안드레아스와 요림을 비롯하여 다른 두 사람이 구조하기 위해 멈추어 섰습니다. 안드레아스는 경찰과 소방관과 구급차가 도착할 때까지 목숨을 걸고 화재 차량에서 사람을 구하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불행히도 미군 1은 목숨을 잃었습니다. 그의 이야기가 「줄름탈러 보헤」지에 실렸는데, 그 기사에서는 내무 장관인 갈이 그에게 “여러분은 몸을 사리지 않고 매우 용감하게 행동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언급했습니다. 슈미트 시장 역시 “오베르줄름 시민은 여러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차량 사고 현장 사진.

안드레아스 본크는 어떻게 용감하게 행동할 수 있었는지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다른 사람에 대한 염려 때문에 사고 현장에 멈추었습니다. 제겐 모든 생명이 소중하죠. ··· 저나 제 친족이 그런 상황에 처했다면 다른 사람이 친절과 용기를 나타내서 도와주기를 바랐을 거예요.” 요림은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그냥 지나치지 않는 게 중요해요”라고 말했습니다.

시상식은 오베르줄름 시청에서 열렸습니다. 독일 시사 잡지인 「스팀메.데」(STIMME.de)는 그 행사에 대해 보도하고 바이블링엔의 시장인 안드레아스 헤스키(위 사진, 오른쪽에서 두 번째)의 말을 실었는데, 그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여러분은 자신이 한 일에 대해 자부심을 가질 만합니다. 바이블링엔 시에 여러분과 같은 시민이 있다는 것이 자랑스럽습니다. 여러분은 우리 사회에 귀감이 됩니다.”

보도 관련 연락처:

국제: J. R. Brown, 홍보부, 전화 +1 718 560 5000

독일: Wolfram Slupina, 전화 +49 6483 41 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