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4년 4월 7일
독일

강제 수용소 생존자 리하르트 루돌프—102세의 나이로 독일에서 사망

강제 수용소 생존자 리하르트 루돌프—102세의 나이로 독일에서 사망

독일 젤터스—다섯 군데​의 나치 강제 수용소​에서 생존​했고 공산 치하​에서 수감 생활​을 했던 여호와​의 증인 리하르트 루돌프 씨​가 2014​년 1​월 31​일, 102​세​의 나이​로 사망​했습니다.

1933​년​에 나치​가 권력​을 잡은 뒤​로, 여호와​의 증인​의 활동​은 독일 대부분​의 지역​에서 금지​되었습니다. 그 결과 나치​에 의해 총 1만 1300​명​의 증인​이 수감​되었으며 그중 루돌프 씨​를 포함​한 4200​명​은 강제 수용소​로 보내졌습니다. 그중 약 1500​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루돌프 씨​는 나치 치하​에서 9​년​간 수감 생활​을 하면서 다섯 군데​의 강제 수용소​를 거쳤습니다. 그 가운데​는 악명 높은 작센하우젠 수용소​와 노이엔가메 수용소​도 있었는데, 그 두 수용소​에서 30만 명 이상​이 수감 생활​을 했으며 14만 명​에 달하는 사람​이 사망​했습니다.

1940​년​에 노이엔가메 강제 수용소​를 짓는 일​에 동원​된 리하르트 루돌프. (지붕 위, 맨 오른쪽)

1944​년​에 루돌프 씨​는 노이엔가메 강제 수용소​의 부속 시설​인 잘츠기터-바텐슈테드로 이송​되었습니다. 그​는 종교적 신념 때문​에 탄약 생산​과 관련​된 작업​을 일체 거부​했으며, 그​로 인해 처형​당할 위험​에 처했습니다. 하지만 루돌프 씨​의 종교적 신념​에 감명​을 받은 한 친절​한 친위대 장교​가 그​를 식품 수송 트럭​에 숨겨 준 덕분​에 처형​을 면할 수 있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나자 루돌프 씨​는 후​에 동독​이라고 불리게 된 소련 점령 지역​에서 여호와​의 증인​으로 종교 활동​을 계속​했습니다. 하지만 1950​년​에 다시 체포​되어 교도소​에 수감​되었습니다. 그​는 종교적 신념 때문​에 모두 합해서 총 19​년 이상 수감 생활​을 했습니다.

안-자클린 프리저와 리하르트 루돌프. 프리저 양​은 루돌프 씨​의 일대기​를 쓴 작품​으로 2009​년 경시대회에서 수상​을 했습니다.

수십 년 동안, 리하르트 루돌프 씨​는 사람​들​에게 성경​의 소식​을 전하고, 차별​의 폐해​에 관해 자신​이 몸소 경험​한 점​들​을 알리기 위해 힘써 왔습니다. 2009​년​에 독일 학생​인 안-자클린 프리저 양​은 연방 대통령​이 ‘영웅’이라는 주제​로 개최​한 역사 경시대회(Heroes: Honored – Misunderstood – Forgotten)에서 리하르트 루돌프 씨​에 관한 전기​와 인터뷰​로 두 개​의 상​을 받았는데, 라인란트팔츠 주​에서 수여​하는 최우수상​과 독일 연방​에서 가장 우수​한 세 명​에게 수여​하는 상​을 받았습니다.

독일​의 여호와​의 증인 대변인​인 볼프람 슬루피나 씨​는 이렇게 말​합니다. “리하르트 루돌프 씨​는 사랑​하는 벗​이자 동료 신자​였을 뿐 아니라 매우 중요​한 역사​의 산증인​이었습니다. 놀라운 믿음​과 용기​를 나타낸 그분​의 생애​는 우리 모두​에게 귀감​이 됩니다.”

보도 관련 연락처:

국제: J. R. Brown, 홍보부, 전화 +1 718 560 5000

독일: Wolfram Slupina, 전화 +49 6483 41 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