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2014년 7월 21일
오스트리아

구젠 강제 수용소 기념관, 여호와의 증인을 기리는 기념패 설치

독일 젤터스—2014년 4월 13일 일요일에 오스트리아의 구젠 강제 수용소 기념관은 마우타우젠 강제 수용소와 구젠 강제 수용소에 나치가 수감시킨 약 450의 여호와의 증인을 기리는 기념패를 공개하는 행사를 열었습니다. 이 행사에 130명 이상의 방문객이 참석했습니다.

2014년 4월 13일 구젠 강제 수용소 기념관에서 열린 행사에서 공개된 기념패.

마우타우젠 강제 수용소에 증인이 도착했을 때 사령관은 그에게 이렇게 겁을 주었습니다. “성경 연구생은 여기서 한 사람도 살아서 나가지 못할 거다.” 마르틴 포에칭거는 다하우와 마우타우젠과 구젠에서 9간 수감되었다가 살아남아서 나중에 뉴욕 브루클린에서 여호와의 증인의 통치체 성원으로 봉사했습니다. 그는 마우타우젠에 수감되어 있던 시절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게슈타포는 우리의 믿음을 꺾으려고 온갖 방법을 다 동원했습니다.”

1945년 5월: 구젠 강제 수용소. 마르틴 포에칭거(앞줄 왼쪽에서 두 번에 앉아 있음)가 석방 직후에 23의 다른 생존자과 함께 찍은 사진.

마우타우젠에 있던 일부 증인은 나중에 구젠으로 이감되었습니다. 구젠 강제 수용소는 주로 “살인 수용소”로 운영되었으며, 그곳에서는 사람을 고의적이고 계획적으로 살해하는 일이 매일 벌어졌습니다. 증인은 강한 믿음을 유지하기 위해 밤에 소규모로 모여 기억에 의존해서 성구을 토의했습니다. 한은 성경을 한 권 구한 적도 있었습니다. 증인은 그 성경을 여러 부분으로 나누어 차례대로 돌려 보았습니다. 그은 그 부분을 침대 밑에 숨겨 놓고 얼마 되지 않는 자유 시간에 읽곤 했습니다.

또한 증인은 조심스럽게 성경의 소식을 다른 사람에게 전해 주었습니다. 폴란드인 수감자 5이 증인과 성경을 공부했고 침례용으로 만든 길쭉한 나무 물통에서 비밀리에 침례를 받았습니다. 증인인 프란츠 데슈는 친위대 장교에게 성경의 소식을 전했고, 그 장교는 나중에 여호와의 증인이 되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여호와의 증인 대변인인 볼프람 슬루피나는 이렇게 말합니다. “마우타우젠과 구젠 수용소에 수감된 증인의 믿음과 용기를 이렇게 기억해 주는 것에 대해 우리는 감사합니다. 누구를 대하든 그리스도인다운 동정심과 친절을 나타내겠다는 그의 결심은 악에 대한 승리였으며, 길이 기억할 만한 귀감이 됩니다.”

보도 관련 연락처:

국제: J. R. Brown, 홍보부, 전화 +1 718 560 5000

오스트리아: Wolfram Slupina, 전화 +49 6483 41 3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