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의 증인이 자신에게 비난과 조롱이 쏟아질 때마다 일일이 대응하지 않는 것은 성경의 조언을 따르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그은 “비웃는 자를 시정하는 이는 불명예를 자초한다”라는 지혜로운 조언을 따릅니다. (잠언 9:7, 8; 26:4) 증인은 거짓 비난에 지나치게 신경을 쓰다가 논쟁에 휘말리기보다는 하느님을 기쁘게 해 드리는 일에 초점을 맞춥니다.—시편 119:69.

물론 증인은 “잠잠할 때가 있고 말할 때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전도서 3:7) 사람이 진리를 알아내는 데 진심으로 관심이 있는 경우, 증인은 그이 가진 의문에 대해 기꺼이 대답합니다. 하지만 대화가 의미 없는 논쟁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입니다. 그렇게 함으로 그은 예수와 초기 그리스도인의 가르침과 모범을 따릅니다.

  • 예수께서는 빌라도 앞에서 거짓 고발을 받으셨을 때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습니다. (마태복음 27:11-14; 베드로 전서 2:21-23) 사람이 그분을 술꾼이고 탐식가라고 비난했을 때에도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분은 “지혜는 그 결과로 옳다는 것이 증명된다”는 말씀과 일치하게, 사람이 자신의 행동을 보고 판단하게 하셨습니다. (마태복음 11:19, 각주) 하지만 필요한 경우에는 자신을 비난하는 사람에게 용기 있게 응수하셨습니다.—마태복음 15:1-3; 마가복음 3:22-30.

    예수께서는 제자에게 거짓 비난을 받더라도 낙담하지 말라고 가르치셨습니다. 그분은 이렇게 말씀하셨습니다. “사람이 나 때문에 여러분을 모욕하고 박해하고 여러분에 대해 거짓으로 온갖 악한 말을 할 때에, 여러분은 행복합니다.” (마태복음 5:11, 12) 또한 그분은 그런 비난으로 인해 제자이 증거할 기회를 갖게 될 경우 그을 도와주겠다고 다음과 같이 약속하셨습니다. “내가 여러분에게 말과 지혜를 줄 것인데, 반대자이 모두 합세해도 그것에 대항하거나 논박할 수 없을 것입니다.”—누가복음 21:12-15.

  • 사도 바울은 그리스도인에게 반대자과 의미 없는 논쟁을 벌이지 말라고 권하면서 그러한 논쟁이 “무익하고 헛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디도서 3:9; 로마서 16:17, 18.

  • 사도 베드로는 그리스도인에게 가능한 경우에 자신의 믿음을 변호할 것을 권했습니다. (베드로 전서 3:15) 베드로는 많은 경우 말보다 행동이 그렇게 하는 데 더 효과적이라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그는 “을 행하여 비합리적인 사람의 무지한 말을 잠잠하게” 하라고 격려했습니다.—베드로 전서 2: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