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텔레비전에서 호의적으로 보도된 그린란드어 「파수대」

텔레비전에서 호의적으로 보도된 그린란드어 「파수대」

2013년 1은 「파수대」 잡지가 그린란드어로 발행된 지 40년째 되는 달이었습니다. 이누이트 사람의 언어인 그린란드어는 사용 인구가 5만 7000밖에 안 되는 언어입니다.

그린란드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은 150명 정도에 불과하지만 그린란드어 「파수대」는 매호 평균 2300가 배부됩니다. 그러니까 그린란드어 「파수대」인 「나파술리아크 알라페르노르수이피크」지의 독자은 대부분 여호와의 증인이 아닌 셈입니다.

텔레비전에 방영된 인터뷰에서 누크 시에 있는 번역 사무실 감독자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린란드에 사는 많은 사람은 성경에 관심이 아주 많습니다. 그래서 「나파술리아크 알라페르노르수이피크」지를 즐겨 읽지요.”

그린란드 태생의 번역자 중 한 사람은 인터뷰 도중 잡지의 어떤 점을 좋아하냐는 질문을 받고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저는 이 잡지를 읽으면서 도움을 많이 받았어요. 예를 들면 어떻게 질 높고 건강한 삶을 살 수 있는지 알게 됐죠. 이전에는 담배가 얼마나 해로운지 알면서도 많이 피웠는데, 건강하게 살려면 신체를 깨끗이 해야 한다는 점이 성경에 나오더라고요.”

그 방송에서는 1950년대 중반부터 여호와의 증인이 그린란드에서 활발히 활동했으며 그린란드어로 서적과 팜플렛을 발행해 왔다는 점도 언급했습니다. 그에 필요한 번역 작업은 덴마크인과 그린란드인으로 이루어진 자원봉사자이 수행하는데, 그의 목표는 예나 지금이나 어법에 잘 맞고 자연스럽게 읽을 수 있는 그린란드어로 번역하는 것입니다.

그린란드에서 오랜 기간 여호와의 증인으로 활동한 한 사람은 이렇게 말했습니다. “25년 동안 그린란드에서 증거하면서 그린란드 사람의 모국어로 발행된 출판물이 얼마나 소중한지를 직접 피부로 느꼈습니다. 보트를 타야 갈 수 있는 몇몇 외딴 지역은 1에 몇 달 동안만 방문이 가능한데, 그곳에는 우리 잡지를 매우 좋아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래서 우리가 방문하기 어려운 기간에는 편지와 출판물을 정기적으로 우편을 통해 보내 주죠.”

2013년 1부터 그린란드어 「파수대」는 연구용과 배부용으로 나뉘어 발행되고 있습니다. 또한 jw.org 웹사이트의 “출판물” 탭에서도 그린란드어를 선택하고 “검색”을 클릭하면 이 잡지를 읽거나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