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평생 잊지 못할 여행

매년 수많은 사람​들​이 뉴욕 주​에 있는 여호와​의 증인 세계 본부 및 미국 지부 사무실 시설​을 견학​하러 옵니다. 이 시설​들​을 베델​이라고 부르는데, 베델​은 히브리어​로 “하느님​의 집”이라는 뜻​입니다. 가까운 곳​에서 온 방문객​도 있고 멀리​서 온 방문객​도 있습니다. 그​들​은 출판물​이 어떻게 생산​되는지, 우리​의 활동​이 어떤 식​으로 조직​되어 있는지 직접 눈​으로 보기​도 하고, 또 베델​에서 봉사​하는 가까운 지인​들​을 만나기​도 합니다. 최근​에 이곳​을 찾은 방문객 중​에 아주 특별​한 손님​이 있었습니다.

미국 알래스카 주 앵커리지​에 사는 마셀러스라는 여호와​의 증인​입니다. 그​는 몇 년 전​에 뇌졸중​을 겪은 뒤​부터 몇몇 단어​를 제외​하고는 말​을 하지 못합니다. * 마셀러스는 휠체어 신세​를 지고 있으며,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혼자​서 일상생활​도 할 수 없습니다. 이런 어려움​들​이 있지만, 그​는 베델​을 꼭 한​번 방문​해 보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마침내 그 꿈​이 이루어졌습니다.

마셀러스의 친구​인 코리​가 그​의 여행 준비​를 도와주었습니다. 코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마셀러스는 끈기​가 보통​이 아니었죠. 제​게 주기적​으로 전화​를 걸어서 계획​이 어떻게 진행​되는지 알고 싶어 했어요. 마셀러스가 할 수 있는 말​이 주​로 ‘네, 아니요’ 밖​에 없었기 때문​에, 저​는 마셀러스가 전화​하면 연달아 질문​들​을 해야 했죠.” 이​들​의 대화​는 주​로 다음​과 같은 식​이었습니다.

“내​가 집​으로 갈까요?”

“아니요.”

“의사​를 불러 줄까요?”

“아니요.”

“베델 견학 때문​인가요?”

“네.”

코리​는 계속​해서 이렇게 설명​합니다. “그러면 전 베델 견학 계획​이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이야기​해 주었죠. 마셀러스가 이제 목표​를 달성​한 걸 보니 마음​이 정말 흐뭇​합니다.”

마셀러스가 베델​을 견학​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았습니다. 수입​이 얼마 되지 않은 마셀러스는 뉴욕​까지 5400​킬로미터​나 되는 여행​을 떠나기 위해 2​년 동안 돈​을 모았습니다. 몸​을 마음대로 가눌 수 없었기 때문​에 함께 여행​해 줄 듬직​한 일행​도 구해야 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담당 의사​로부터 여행​을 해도 좋다는 승낙​을 받아야 했는데, 예약​한 비행기​가 떠나기 불​과 며칠 전​에야 간신​히 허락​이 떨어졌습니다.

마셀러스는 뉴욕​에 도착​해서 안내인​의 도움​을 받아 브루클린​과 패터슨, 월킬 시설​을 견학​했습니다. 그​는 거대​한 인쇄기​가 책​과 성경​을 생산​하는 것​도 보았고, 우리​의 활동​이 어떻게 조직​되는지 더 많이 배울 수 있었습니다. 그 외​에도, “성경​과 하느님​의 이름” 그리고 “여호와​의 이름​을 위한 백성”이라는 제목​의 전시관​도 관람​했습니다. 견학​을 하면서 새로운 친구​도 많이 사귀었습니다. 정말 평생 잊지 못할 여행​이었습니다!

베델​을 견학​한 소감​이 어떠​냐는 질문​을 받으면, 그 기쁨​은 말​로 이루 다 표현​할 수 없다고 대답​하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마셀러스에게 그렇게 고생​해서 베델​에 견학​을 온 보람​이 있느냐고 묻자, 그​는 자신​이 할 수 있는 최고​의 표현​을 사용​하여 “네. 네. 네!”라고 대답​했습니다.

베델​을 방문​하면 여러분​과 여러분​의 가족​도 마셀러스처럼 힘​을 얻게 될 것​입니다. 세계 여러 지역​에 있는 우리​의 지부 사무실​을 방문​해 보시지 않겠습니까? 여러분​을 따뜻​이 환영​합니다!

^ 3항 마셀러스는 이 기사​의 발행 작업​이 마무리​되고 있던 2014​년 5​월 19​일​에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