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하위 메뉴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청소년은 묻는다

관심 있는 듯 행동해도 괜찮은 걸까?

관심 있는 듯 행동해도 괜찮은 걸까?

 관심 있는 듯 행동하는 것이 잘못일까?

일부 사람은 어떤 이성에게 관심 있는 듯 행동하는 것이 그에게 호감을 갖고 있음을 표현하는 한 가지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누군가에게 호감을 갖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게 잘못입니까? 꼭 그런 것은 아닙니다. 앤이라는 젊은 여성은 이렇게 말합니다. “누군가를 사귈 만한 적절한 때가 되었고 호감이 가는 사람이 있다면, 상대방도 나한테 호감이 있는지 알 수 있는 방법이 그것 말고 또 있을까요?”

하지만 이 기사에서는 진지한 마음도 없이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는 듯 행동하는 것에 대해 다룰 것입니다.

“누군가와 진지하게 사귀고 싶어서 그 사람한테 특별한 관심을 보일 있어요. 하지만 그건 누군가의 관심을 끌어 놓고는 나중에 그 관계를 한 번도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이 없다고 발뺌하는 것과는 다르죠.”—디애나.

 왜 그런 행동을 하는 걸까?

일부 사람은 단지 자신이 매력적이라는 것을 확인하려고 이성에게 관심 있는 듯 행동합니다. 젊은 여성인 헤일리는 이렇게 말합니다. “그런 식으로 다른 사람의 관심을 끌 수 있다는 걸 알게 되면, 자꾸만 그런 관심을 더 끌고 싶어질 수 있죠.”

하지만 실제로 사귈 마음도 없으면서 일부러 상대방에게 관심이 있다는 인상을 주는 것은 그 사람의 감정에 상처를 입히는 잔인한 행동입니다. 또한 그렇게 하는 것은 정말 분별력 없는 행동이기도 합니다.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지각없는 자는 어리석음을 기뻐한다.”—잠언 15:21.

헤일리가 이렇게 말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이성에게 관심 있는 듯 행동하는 것이 처음에는 나쁠 게 없어 보여도, 대개는 좋지 않은 결과가 따르게 돼요.”

 어떤 결과가 따를까?

  • 평판이 나빠진다.

    “아무한테나 관심 있는 듯 행동하는 사람은 믿을 없고 철이 없다는 평판을 얻게 되죠. 그런 사람을 보면 진실하지 못하고 뭔가를 얻어 내려고만 하는 사람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제러미.

    성경에서는 이렇게 알려 줍니다. “사랑은 ··· 자기 유익을 구하지 않습니다.”—고린도 전서 13:4, 5.

    생각해 보기: 아무 이성에게나 관심 있는 듯 행동한다는 평판을 얻게 만드는 어떤 말이나 행동이 있습니까?

  • 상대방에게 상처를 준다.

    “이성에게 추근대는 사람 곁에는 가고 싶지 않아요. 그런 사람은 단지 내가 여자이기 때문에 나랑 이야기하려는 것 같아요. 나한테 진짜 관심이 있는 게 아니죠. 자기 기분만 좋으면 그걸로 끝이에요.”—자클린.

    성경 말씀은 이러합니다. “각 사람은 자신의 유익이 아니라 다른 사람의 유익을 계속 구하십시오.”—고린도 전서 10:24.

    생각해 보기: 어떤 사람이 분명히 나를 좋아하는 것처럼 행동했는데, 나중에 그게 진심이 아니었다는 걸 알게 된 적이 있습니까? 그때 기분이 어땠습니까? 누군가에게 그런 식으로 상처를 주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 진정한 사랑을 하기 힘들어진다.

    “진지한 의도 없이 이성에게 관심을 보이는 사람이라면 결혼은 말할 것도 없고 만나 보고 싶지도 않을 것 같아요. 겉으로만 관심이 있는 척하는 사람을 어떻게 잘 알고 신뢰 있겠어요?”—올리비아.

    성경에는 시편 필자 다윗의 이런 기록이 있습니다. “나는 ··· 자기가 어떤 사람인지 숨기는 자을 멀리합니다.”—시편 26:4.

    생각해 보기: 진지한 의도 없이 이성에게 관심을 보이는 사람을 누가 좋아하겠습니까? 당신그런 사람과 사귀고 싶습니까?

더 알아보기

청소년은 묻는다

친구 사이일까 연인 사이일까?—제2부: 혹시 날 오해하면 어쩌지?

상대방이 오해할 만한 행동을 하고 있지는 않습니까? 그러한 행동을 피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제안을 살펴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