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 접근성 설정

Search

언어 선택

하위 메뉴 바로 가기

내용 바로 가기

여호와의 증인

한국어

청소년은 묻는다

건강 문제가 있다면 어떻게 해야 하나? (제3부)

십 대 청소년은 항상 활기차고 뭘 해도 지치지 않을 것 같아 보입니다. 하지만 일부 청소년은 심한 병 때문에 활동에 제약을 받습니다. 혹시 당신도 그러합니까? 그렇다면 블로리아, 저스틴, 니사의 경험이 위안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세 명은 모두 여호와의 증인입니다. 이이 어떻게 계속 악화되어 가는 건강 문제에 잘 대처하고 있는지 읽어 보시기 바랍니다.

 블로리아

는 열네 살 때부터 섬유성 근육통에 시달렸어요. 스무 살 무렵에는 관절염, 루푸스, 라임병도 앓았지요. 몸이 항상 아프면, 하고 싶은 게 있어도 하기가 쉽지 않아요. 가끔은 하반신이 마비돼서 휠체어가 필요할 때도 있었어요.

병 때문에 몸이 아픈 것보다 더 힘든 건 정신적으로 힘든 거였어요. 글을 쓰거나 병뚜껑을 여는 것처럼 간단한 일조차 할 수 없는 제 모습이 정말 한심했죠. 다른 아이이 걸어다니는 걸 보면 왜 나는 그렇게 할 수 없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어요. 제가 정말 쓸모없는 사람 같았습니다.

하지만 감사하게도 가족뿐만 아니라 제가 연합한 여호와의 증인 회중 성원도 도움을 주었어요. 회중 성원이 저를 자주 찾아와 준 덕분에 외로움을 덜 느낄 수 있었죠. 함께 모여 어울리는 자리에 초대해 주기도 했어요. 저를 휠체어에서 내려 차에 태웠다가 도착하면 다시 내려 주는 게 쉽지 않았을 텐데도 말이에요.

회중에 계신 연로한 분이 특히 많이 도와주셨어요. 그분은 건강 문제를 안고 산다는 게 어떤 건지 아시니까요. 제가 한계를 인정하고, 다른 사람만큼 많은 일을 하지 못한다고 해서 자책할 필요는 없다는 걸 깨닫게 도와주셨죠. 저는 집회에 참석하고 봉사를 할 때 가장 행복해요. (히브리서 10:25) 그럴 때면, 제가 병이 있긴 하지만 다른 사람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걸 느끼거든요.

전 여호와께서 우리가 시련을 이겨 내도록 도와주신다는 걸 늘 잊지 않으려고 해요. 예를 들어 성경에서는 겉사람은 쇠약해질지라도, 속사람은 “날마다 새로워”질 수 있다고 말하죠. (고린도 후서 4:16) 저는 그 말씀을 정말 실감하고 있어요!

생각해 보기: 건강에 심각한 문제가 있더라도 다른 사람과 어울리려고 노력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현재 건강하다면, 몸이 아픈 사람을 어떻게 도와줄 수 있습니까?—잠언 17:17.

 저스틴

갑자기 바닥에 쓰러져서 일어날 수가 없었어요. 가슴이 꽉 조여 오면서 움직일 수가 없었죠. 응급실로 급히 실려 갔어요. 처음에 의사은 원인이 뭔지 알아내지 못했어요. 하지만 그런 일이 몇 번 있고 나서 결국 병명을 알게 됐는데, 바로 라임병이었죠.

라임병 때문에 신경계에 장애가 생겼어요. 진단을 받은 지 몇 년이 지났지만 지금도 몸이 주체할 수 없이 떨릴 때가 있죠. 어떤 날은 몸도 아프고 손가락 통증도 너무 심해서 조금도 움직일 수 없을 정도예요. 관절이 온통 녹이 슬어 망가진 느낌이죠.

‘이렇게 어린 나이에 병에 걸리다니 말도 안 돼’ 하는 생각이 들 때면 화가 치밀곤 했어요. 매일 하느님을 원망하며 왜 저한테 이런 일이 일어나는 건지 하느님께 물었죠. 하느님이 절 버리셨다는 생각까지 들었습니다. 하지만 그때 욥에 대한 성경 기록이 떠올랐어요. 욥그토록 많은 재난이 자신에게 닥치는지 온전히 이해하지 못했는데도 하느님에 대한 믿음을 저버리지 않았죠. 욥이 그처럼 엄청난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믿음을 지켰다면 저도 그렇게 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해요.

회중 장로이 저를 많이 도와주세요. 항상 제게 관심을 갖고 몸 상태가 어떤지 물어봐 주시죠. 한 장로 형제는 대화 상대가 필요할 때면 아무 때나 전화하라고 말씀해 주셨어요. 이런 벗을 주신 여호와께 매일 감사드립니다!—이사야 32:1, 2.

심각한 병에 걸리면 여호와께서 우리가 겪는 고통을 잘 아신다는 분명한 사실을 잊을 때가 있죠. 성경에는 이런 말씀이 있어요. “너의 무거운 짐을 여호와께 내맡겨라. 그분이 너를 붙들어 주시리라.” (시편 55:22) 저는 매일매일 이 말씀대로 하려고 노력하고 있지요.

생각해 보기: 사랑하는 사람의 도움이 건강 문제를 잘 이겨 내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될 수 있습니까?—잠언 24:10; 데살로니가 전서 5:11.

 니사

십 대 중반에 마르판 증후군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어요. 이 병에 걸리면 관절이 약해지고, 심장과 눈, 그 밖의 주요 장기에도 영향이 있죠. 매일 통증이 있는 건 아니지만 일단 한번 시작되면 정말 심해요.

처음 진단을 받고 펑펑 울었어요. 제가 좋아하는 일을 더는 할 수 없을 것 같아 두려웠죠. 전 춤추는 걸 정말 좋아하는데 ‘너무 아파서 춤을 추지도 못하고 아예 걷지도 못하게 되면 어떡하지?’ 하는 생각에 눈이 캄캄했어요.

언니가 제게 큰 힘이 되어 줬어요. 제가 계속 자기 연민에 빠져 있지 않게 도와줬죠. 두려움에 갇혀 인생이 다 끝난 것처럼 살지 말라고 말해 줬어요. 그리고 꾸준히 기도해야 한다고 했죠. 내가 무슨 일을 겪고 있는지 아무도 모르는 것 같을 때도 여호와는 다 아시니까요.—베드로 전서 5:7.

시편 18:6을 읽을 때마다 정말 힘이 나요. “내가 고난 중에 여호와를 불렀고 내 하느님께 도와 달라고 늘 부르짖었더니, 그분이 자신의 성전에서 내 목소리를 들으셨고 도와 달라고 외치는 내 부르짖음이 그분의 귀에 이르렀습니다.” 이 성구는 제가 여호와께 견딜을 달라고 기도하면, 여호와께서 듣고 도와주신다는 걸 깨닫게 해 줬어요. 그분은 언제나 제 곁에서 힘이 되어 주시죠.

힘든 일을 겪을 때 슬퍼하거나 화가 나는 건 잘못이 아니라는 걸 배웠어요. 그건 정상적인 감정이니까요. 하지만 그런 부정적인 감정에 사로잡혀 아무것도 못하거나 하느님과의 관계가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되죠. 우리가 어려움을 겪는 건 하느님 때문이 아니에요. 삶에서 그분을 제일 중요한 분으로 여긴다면 그분은 결코 우리를 버리지 않으시죠.—야고보서 4:8.

생각해 보기: 우리가 어려움을 겪는 건 하느님 때문입니까?—야고보서 1:13.

더 알아보기

고난 없이 살 수 있을 때가 과연 올까요?

성경에서는 하느님이 불공정을 몹시 싫어하시며 사람들에게 진심으로 관심이 있으시다고 알려 줍니다. 그 점에 대해 아는 것이 당신에게 어떻게 유익합니까?

우리가 겪는 고난에 대한 책임이 하느님에게 있습니까?

고난은 누구에게나 닥칠 수 있으며 하느님의 은혜를 받는 사람도 예외가 아닙니다. 이유가 무엇입니까?

만성 질환을 앓을 때 성경이 도움이 될 수 있습니까?

그렇습니다! 만성 질환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되는 세 가지 방법을 알아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