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침례자 요한은 실존 인물입니까?

복음서 기록을 보면 침례자 요한이라는 사람이 나오는데 그는 유대에서 하느님의 왕국에 대해 전파했습니다. 침례자 요한에 관한 성경 기록은 역사와 일치합니까? 다음과 같은 점들을 살펴보십시오.

  • 성경은 이렇게 알려 줍니다. “침례자 요한이 유대 광야에 와서 전파하며 말했다. ‘회개하십시오. 하늘 왕국이 다가왔습니다.’” (마태복음 3:1, 2) 이 성경 기록은 세속 역사와 일치합니까? 그렇습니다.

    1세기 역사가 플라비우스 요세푸스는 “침례자라고 불리는 요한”에 대해 기술하면서 그가 “유대인들에게 올바른 삶을 살고 ··· 하느님께 도리를 다하고 침례를 받으라고 권고했다”라고 썼습니다.—「유대 고대사」(Jewish Antiquities), 제18권.

  • 성경은 요한이 갈릴리와 페레아의 지역 통치자인 헤롯 안티파스를 질책했다고 알려 줍니다. 헤롯은 자신이 율법을 따르는 유대인이라고 공언했습니다. 요한은 그런 헤롯이 이복형제의 아내인 헤로디아와 결혼한 것은 잘못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마가복음 6:18) 이 세부점 역시 성경이 아닌 다른 기록을 통해 확인되었습니다.

    역사가 요세푸스에 따르면, 안티파스는 “헤로디아와 사랑에 [빠졌고] ··· 뻔뻔하게도 헤로디아에게 결혼에 대한 얘기를 꺼냈”습니다. 헤로디아는 그에 동의하여 자기 남편을 버리고 안티파스와 결혼했습니다.

  • 성경은 이렇게 알려 줍니다.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요르단 일대의 사람들이 [요한]에게 와서 ··· 요르단 강에서 그에게 침례를 받았다.”—마태복음 3:5, 6.

    요세푸스의 기록은 이 성구의 내용도 확증해 줍니다. 그는 사람들이 요한을 보기 위해 “무리 지어” 왔으며 “요한의 가르침을 듣고 매우 고무되었다[즉 힘을 얻었다]”라고 썼습니다.

분명히, 1세기 역사가인 요세푸스는 침례자 요한을 실존 인물로 여겼습니다. 우리도 그를 실존 인물로 여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