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청소년은 묻는다

친구가 나에게 상처를 주면 어떻게 해야 할까?

 무엇을 알아 두어야 할까?

  •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문제를 전혀 겪지 않을 수는 없다. 사람은 누구나 불완전하기 때문에, 좋은 친구도 당신에게 말이나 행동으로 상처를 줄 수 있습니다. 아무리 훌륭한 친구라 하더라도 그럴 수 있습니다. 당신 자신도 불완전하기 때문에 누군가에게 상처를 준 경험이 있지 않습니까?—야고보서 3:2.

  • 인터넷 때문에 더 쉽게 상처를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십 대인 데이비드는 이렇게 말합니다. “인터넷을 하다가 친구랑 다른 사람들이 함께 어울리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보게 되면 왜 난 그 자리에 부르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들 수 있어요. 그러다 보면 서운한 마음이 들고 배신감마저 느낄 수 있죠.”

  •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 분명히 있다.

 어떻게 할 수 있을까?

자기 자신에 대해 생각해 본다. 성경은 이렇게 알려 줍니다. “성급하게 화내지 마라. 화내는 것은 어리석은 자의 표이다.”—전도서 7:9, 각주.

“화를 내고 나서 나중에 생각해 보면 그렇게 큰 문제가 아니었다는 걸 알게 될 때가 있죠.”—앨리사.

생각해 보기: 자신이 너무 예민한 성격이라는 생각이 듭니까? 다른 사람의 잘못을 더 너그럽게 넘겨 주려고 노력할 수 있습니까?—전도서 7:21, 22.

용서해 주면 어떤 점이 좋은지 생각해 본다.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잘못을 지나쳐 주는 것은 ... 아름다움이다.”—잠언 19:11.

“불평할 이유가 있어도 기꺼이 용서해 주는 게 좋아요. 지나간 일을 자꾸 끄집어내면서 매번 사과를 받아 내려고 한다면 진짜로 용서했다고 할 수 없죠. 일단 용서했으면 그걸로 끝내야 해요.”—맬러리.

생각해 보기: 그 일이 정말로 그렇게 중요한 문제입니까? 평화롭게 지내기 위해 용서해 줄 수 있습니까?—골로새서 3:13.

친구와 문제가 생길 때마다 짚고 넘어가려고 하는 것은 방문을 자꾸 열어서 따뜻한 방에 찬 바람이 들어오게 하는 것과 같습니다

상대방에 대해 생각해 본다. 성경은 이렇게 알려 줍니다. “여러분 자신의 일에만 관심을 갖지 말고 다른 사람들의 일에도 관심을 가지십시오.”—빌립보서 2:4.

“친구를 사랑하고 존중한다면 문제를 얼른 해결해야겠다는 마음이 들 거예요. 아주 소중하게 쌓아 온 우정이니까요. 그 친구와 친해지기 위해 정말 많이 노력했는데 그 우정이 깨지게 놔둘 순 없죠.”—니콜.

생각해 보기: 상대방의 생각에 어느 정도 좋은 점도 있지는 않습니까?—빌립보서 2:3.

기억할 점: 상처를 받았을 때 감정을 잘 다스리는 방법을 터득하면 성인이 되어서도 도움이 됩니다. 지금 그 방법을 익혀 보는 것이 어떻겠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