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청소년은 묻는다

멀티태스킹을 하는 게 좋은 걸까?

 나는 멀티태스킹을 얼마나 잘할까?

멀티태스킹이란 동시에 여러 가지 일을 한 번에 하는 것을 가리킵니다. 당신은 멀티태스킹을 얼마나 잘합니까? 청소년들은 흔히 어릴 때부터 전자 기기를 사용하면서 자라 왔습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은 청소년들이 나중에 성인이 되어서 전자 기기를 접한 사람들보다 멀티태스킹을 더 잘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정말 그렇습니까?

사실일까 거짓일까?

  • 멀티태스킹을 하면 일을 더 빨리 끝낼 수 있다.

  • 익숙해지면 멀티태스킹을 더 잘할 수 있다.

  • 젊은 사람이 나이 든 사람보다 멀티태스킹을 더 잘한다.

위에 나오는 말 중에 사실이라고 생각되는 말이 하나라도 있습니까? 그렇다면 “멀티태스킹의 허상”에 빠져 있는 것일 수 있습니다.

 멀티태스킹의 허상

동시에 두 가지 일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까? 어떤 일들은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동시에 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예를 들어, 음악을 들으면서 방을 청소해도 큰 문제는 없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집중력이 필요한 두 가지 일을 동시에 하려고 하면 둘 다 제대로 해낼 수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캐서린이라는 젊은 여성은 멀티태스킹을 이렇게 정의합니다. “동시에 모든 걸 망쳐 버리는 기술.”

“누군가와 대화를 하면서 동시에 문자에도 답장을 하려고 했죠. 그랬더니 상대방이 하는 말도 거의 알아듣지 못했고, 문자에도 오타가 많이 났어요.”—케일러브.

전자 기술 관련 전문가인 셰리 터클은 이렇게 썼습니다. “멀티태스킹을 할 때 ··· 새로운 일이 추가될 때마다 수행 능력은 떨어진다. 멀티태스킹은 신경화학적 흥분도를 높이기 때문에 능률이 오르는 듯한 느낌이 들지만 실제로는 갈수록 떨어진다.” *

“가끔 문자를 하면서도 다른 사람과 아무 문제없이 얘기를 잘하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말로 대답해야 할 걸 문자로 보내고 문자로 보내야 할 걸 말로 대답한 적이 있었어요!”—태머라.

멀티태스킹은 삶을 더 복잡하게 만들 뿐입니다. 예를 들어, 다른 일을 하면서 숙제를 하면 시간만 더 오래 걸립니다. 어쩌면 숙제를 엉망으로 해서 다시 해야 할 수도 있습니다. 멀티태스킹을 하면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할 여유 시간이 줄어들 것입니다!

심리 치료사이자 학교 상담사인 토머스 커스팅이 이렇게 말하는 것도 당연합니다. “우리의 뇌는 필요한 정보가 잘 정리되어 있는 서류함에 비할 수 있다. 그런데 멀티태스킹을 많이 하는 사람들의 뇌는 자료가 뒤죽박죽 섞인 서류함과 같다.” *

“한 번에 많은 일을 하려고 할수록 놓치는 게 많아져요. 결국에는 일을 만들게 되고 시간을 절약하기는커녕 낭비하게 되죠.”—테리사.

멀티태스킹을 하는 것은 두 도로에서 동시에 운전을 하려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렇게 해 보세요

  • 한 번에 한 가지 일에만 집중하기 위해 노력한다. 이렇게 하는 게 처음에는 쉽지 않을 수 있습니다. 특히 한 번에 여러 가지 일을 하는 습관이 있다면 더욱 그럴 수 있는데, 예를 들어 공부를 하면서 문자를 하는 습관이 있을지 모릅니다. 하지만 성경은 “더 중요한 것들을 확인하라”고 말합니다. (빌립보서 1:10) 우리가 해야 하는 일 중에는 더 중요한 것도 있고 덜 중요한 것도 있습니다. 따라서 무엇을 먼저 할지 정한 뒤, 그 일을 다 끝낼 때까지 그 일에만 집중하십시오.

    “우리 정신이 집중하지 못하는 건 마치 어린아이가 떼를 쓰는 것과 같아요. 그럴 땐 그냥 하고 싶은 대로 하게 내버려 두는 게 당장은 편할지 모르죠. 하지만 따끔하게 ‘안 돼’라고 말해 줄 필요가 있어요.”—머리아.

  • 정신을 산만하게 하는 것을 없앤다. 공부를 하면서 자꾸 핸드폰을 확인하고 싶습니까? 핸드폰을 다른 방에 두십시오. TV도 끄십시오. SNS는 생각도 하지 마십시오! 성경은 이렇게 말합니다. “여러분의 시간을 잘 활용하십시오.”—골로새서 4:5.

    “한 번에 한 가지 일에만 집중하는 게 훨씬 좋더라고요. 해야 할 일을 하나씩 끝내고 다음 일로 넘어갈 때 기분이 아주 좋죠. 그럴 때 성취감을 느껴요.”—오냐.

  • 다른 사람과 대화하면서 한눈팔지 않는다. 다른 사람과 대화하면서 핸드폰을 하면, 대화를 제대로 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상대방의 기분을 상하게 할 수 있습니다. 성경은 자신이 대접받기 원하는 대로 남을 대접해야 한다고 가르칩니다.—마태복음 7:12.

    “가끔 동생이랑 얘기를 하는데 동생이 핸드폰으로 문자나 다른 일을 할 때가 있어요. 그럴 땐 정말 짜증나죠! 하지만 솔직히 말하면 나도 가끔 그럴 때가 있어요!”—데이비드.

^ 18항 출처: 「대화를 잃어버린 사람들—온라인 시대에 혁신적 마인드를 기르는 대화의 힘」

^ 21항 출처: 「소통의 단절」 (Disconn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