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을 운항​하는 사람​들​에게 선체​에 달라붙는 따개비​와 같은 해양 생물​은 골칫거리​입니다. 해양 생물​이 달라붙으면 배​의 속도​가 느려지고, 연료 효율​이 떨어지며, 2​년​마다 운항​을 멈추고 제거 작업​을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과학자​들​은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자연​에서 찾을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과학자​들​은 참거두고래(Globicephala melas)에게 피부​를 스스로 깨끗​하게 유지​하는 능력​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참거두고래의 피부 표면​에는 아주 미세​한 돌기​가 나 있어서 따개비​의 유생​들​이 달라붙기​가 매우 어렵습니다. 또한 돌기 사이사이​의 공간​에는 젤 같은 물질​이 채워져 있는데, 이 물질​은 해조류​와 박테리아​가 고래​의 피부​에 달라붙지 못하게 공격​하는 일​을 합니다. 이 젤 같은 물질​은 고래​가 피부​를 벗을 때​마다 새로 분비​됩니다.

과학자​들​은 참거두고래의 피부​에서 얻은 아이디어​를 선박​에 적용​하려고 시도​하고 있습니다. 과거​에는 선체​에 해양 생물​이 달라붙는 것​을 막기 위해 특수 페인트​를 발랐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페인트 가운데 널리 사용​되는 몇몇 종류​가 최근​에 사용​이 금지​되었습니다. 독성​이 있어서 해양 생태계​에 유해​하기 때문​입니다. 과학자​들​이 생각​한 해결책​은 선체 외부​를 금속망으로 덮는 것​입니다. 그 금속망의 안쪽​에는 많은 구멍​이 있는데 그 구멍​에서 해양 생물​들​에게 해롭지 않은 화학 물질​이 스며 나옵니다. 이 화학 물질​은 바닷물​에 닿으면 젤 형태​로 굳어서 선체​를 덮는 막​을 형성​합니다. 시간​이 지나면, 두께​가 0.7​밀리미터​가량 되는 이 막​은 차츰 닳아 없어지면서 선체​에 붙은 생물체​와 함께 떨어져 나갑니다. 그러면 금속망 안쪽​의 구멍​에서 화학 물질​이 다시 스며 나​와 선체​를 덮는 새로운 막​을 형성​합니다.

선체​에 달라붙은 따개비​는 배​의 속도​가 느려지게 할 뿐 아니라 제거​하기​도 어렵습니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이 방법​을 사용​했을 때 해양 생물​의 부착 현상​이 100​분​의 1​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것​은 선박 회사​들​에게 매우 반가운 소식​이 아닐 수 없습니다. 배​를 정비 장소​로 옮겨 와서 해양 생물 제거 작업​을 하는 데 막대​한 비용​이 들기 때문​입니다.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참거두고래의 피부​는 진화​된 것​입니까? 아니면 설계​된 것​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