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생명—소중한 것인가, 값싼 것인가?

생명—소중한 것인가, 값싼 것인가?

 생명—소중한 것인가, 값싼 것인가?

“사람은 하느님의 형상대로 만들어졌으므로, 사람의 생명을 빼앗는 것은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가장 거룩한 것을 파괴하는 것이다.”—「보통 사람을 위한 윤리 안내서」(The Plain Man’s Guide to Ethics), 윌리엄 바클리 저.

생명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라는 이러한 견해에 당신도 동의하십니까? 사람들의 행동 방식을 보면, 많은 사람들이 위에 언급된 저술가의 말에 동의하지 않는 것이 분명합니다.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다른 사람의 복지는 완전히 무시하고 이기적인 목표를 추구하는 폭력적인 사람들에게 냉혹하게 살해되어 왔습니다.—전도 8:9.

소모품이나 일회용품 같은 생명

그러한 일이 있었던 전형적인 본보기로 제1차 세계 대전이 있습니다. 역사가인 A.J.P. 테일러의 말에 따르면, 그 끔찍한 전쟁 중에 거듭거듭 “사람들이 무의미하게 희생되었”습니다. 군사 지도자들은 명성과 영광을 추구하면서, 군인들을 마치 무가치하고 마음대로 써도 되는 소모품처럼 이용하였습니다. 프랑스의 베르됭을 점령하기 위한 전투에서는 70만 명이 넘는 사상자가 발생했습니다. 테일러는 이렇게 기록하였습니다. “그 전투에서 얻거나 잃을 수 있는 [전략적으로 가치 있는] 소득이란 없었다. 단지 죽어야 할 군인들과 차지해야 할 영광이 있었을 뿐이다.”—「제1차 세계 대전」(The First World War).

생명의 가치를 업신여기는 그러한 행위는 지금도 널리 퍼져 있습니다. 학자인 케빈 베일스는 최근 들어 “인구 폭발로 인해 세계의 노동 시장에는 가난하고 피해를 보기 쉬운 엄청난 수의 인력이 넘쳐 나게 되었다”고 지적합니다. 그들은 “생명이 값싼 것이 되어 버리는” 압제적인 상업 제도 속에서 오로지 생존을 위해 평생 힘겹게 고투해야 합니다. 베일스에 따르면, 그러한 사람들을 착취하는 사람들은 그들을 노예처럼—“돈을 벌기 위해 마음대로 쓰고 버릴 수 있는 일회용 도구”처럼—대합니다.—「일회용품 같은 사람들」(Disposable People).

 “바람을 쫓아다니는 것”

자신이 완전히 무가치한 존재라고 느껴 절망하고 자신의 생사에 아무도 진정한 관심이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그토록 많은 데에는 그 외에도 많은 이유들이 있습니다. 전쟁과 불공정에 더해 가뭄, 기근, 질병, 가족과의 사별 등 수없이 많은 참혹한 일들이 모든 인류를 괴롭히고 있으며, 그로 인해 사람들은 인생이 살 만한 가치가 조금이라도 있는 것인지 의문을 갖게 됩니다.—전도 1:8, 14.

물론, 모든 사람이 다 극심한 궁핍과 심한 고통 속에서 살아가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극심한 압박에서 벗어나 있는 사람들조차도 고대 이스라엘의 왕 솔로몬이 한 다음과 같은 질문에 공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이 해 아래서 열심히 일하는 그 모든 수고와 마음에 애쓰는 것으로 무엇을 갖게 되는가?” 진지하게 상황을 숙고해 본 많은 사람들은 자신이 한 많은 일들이 결국 “헛되어 바람을 쫓아다니는 것”이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됩니다.—전도 2:22, 26.

많은 사람들은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면서 “고작 이게 전부란 말인가?” 하는 의문을 갖게 됩니다. 정말이지, 족장 아브라함처럼 생애에 진정으로 만족하는 가운데 삶을 마감하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습니까? (창세 25:8) 대다수의 사람들은 공허하다는 느낌을 지우지 못합니다. 하지만 공허한 삶을 살 필요는 없습니다. 하느님께서는 모든 사람의 생명을 소중하게 여기시며 사람들 개개인이 참으로 풍요롭고 만족스러운 삶을 누리기를 바라십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있게 될 것입니까? 이 점에 대해 다음 기사에서 알려 주는 내용을 검토해 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