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 바로 가기

목차 바로 가기

노숙자 문제—세계적인 난제

노숙자 문제—세계적인 난제

 노숙자 문제—세계적인 난제

「깨어라!」 폴란드 집필자

“재산도 신분도 아무것도 없는, 냄새 나는 지저분한 주정뱅이들!” 지나치게 정형화된 표현 같지만, 폴란드의 체스토호바에서 노숙자들을 위해 일하는 자원 봉사자들은 사람들이 흔히 노숙자들에 대해 그러한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몇 년 전에 「이코노미스트」지에 실린 한 보도에 따르면, 몽골의 울란바토르에는 거리에서 살아가는 아이들이 매우 많으며 그중 상당수가 그 도시 거리의 지하에 있는 악취 나는 통로에서 기거하는데, 그 통로들은 하수도나 그 도시의 난방 시설로 통합니다. 몽골의 많은 사람들은 이러한 노숙 어린이들이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지만 “사람들이 게을러서 자녀를 돌보지 않아” 그러한 문제가 생긴 것으로 결론 내렸다고, 그 잡지는 지적하였습니다.

어떤 지역에서는 자칭 자경단이라고 하는 집단의 암살대에 의해 거리의 아이들이 살해당하기도 합니다. 이유가 무엇입니까? 국제 연합이 발행한 한 책자에 보면 이러한 설명이 나옵니다. “라틴 아메리카의 사법부, 경찰, 보도 매체, 경제계, 일반 사회에 있는 많은 사람들은 거리의 아이들이 문명사회에 도덕적인 위협이 된다고 생각한다.” 동일한 책자에서는 또한 이렇게 지적하였습니다. “리우데자네이루 주에서는 매일 평균 3명의 거리의 아이들이 살해당한다고 한다.”

체스토호바에서 노숙자들을 위해 일하는 자원 봉사자들이 개설한 웹사이트에 보면 이러한 내용이 나옵니다. “[노숙자들 때문에] 우리는 두려움과 불안을 느끼지만 ··· 그들도 우리와 똑같이 배고픔의 고통을 느끼는 인간이다. 최소한의 생활도 하지 못할 만큼 궁핍하게 사는 그러한 사람들이 참으로 많다.” 또한 동일한 자료에서는 이렇게 부언합니다. “이러한 몹시 궁핍한 사람들을 돕기 위해 나서는 사람들이 있기 바란다.” 이 궁핍하다는 것은 정확히 어떤 것을 의미하며, 이 문제는 어느 정도나 심각합니까?

 [2, 3면 삽화]

이 맨홀 안에서는 노숙 어린이들이 무리 지어 살고 있다

[자료 제공]

Jacob Ehrbahn/Morgenavisen Jyllands-Post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