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사기 3:1-31

3⁠  여호와께서 이스라엘, 곧 가나안 전쟁을 전혀 경험하지 않은 모든 자를+ 시험하시려고+ 머무르게 하신 나라들은+ 이러하다. 2⁠  그것은 다만 이스라엘 자손의 세대들이 경험을 하게 하시려는 것이었으니, 그들 곧 전에 그런 일들을 경험하지 않은 자들에게 전쟁을 가르치시려는 것이었다. 3⁠  곧 블레셋 사람들의+ 다섯 추축 성주,+ 모든 가나안 사람들,+ 바알-헤르몬 산에서부터+ 하맛 어귀까지+ 레바논 산에+ 거주하는 시돈 사람들과+ 히위 사람들이다.+ 4⁠  그들은 언제나 이스라엘을 시험하는+ 대행자 역할을 하였는데, 이는 여호와께서 모세를 통하여 그 조상에게 명령하신 그분의 계명에 그들이 순종하는지 알아보시기 위한 것이었다.+ 5⁠  그래서 이스라엘 자손은 가나안 사람들, 곧 사람들과 아모리 사람들과 브리스 사람들과 히위 사람들과 여부스 사람들+ 가운데 살았다.+ 6⁠  그리고 자기들을 위하여 그들의 딸들을 아내로 삼았고,+ 자기들의 딸들을 그들의 아들들에게 주었으며,+ 그들의 신들을 섬기게 되었다.+ 7⁠  이스라엘 자손은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였으며, 그들의 하느님 여호와를 잊어버리고+ 바알들과 신성한 목상들을+ 섬겼다.+ 8⁠  이에 여호와의 분노가 이스라엘을 향하여 타올라서,+ 그분은 그들을 메소포타미아+구산-리사다임의 손에 파셨다.+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이 구산-리사다임을 팔 년 동안 섬겼다. 9⁠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부르짖어 도움을 청하였다.+ 그래서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구원하시려고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구원자를+ 일으키셨는데, 그는 갈렙의 동생+ 그나스의 아들인+ 옷니엘이었다.+ 10⁠  여호와의 영이+ 이제 그에게 임하여, 그가 이스라엘의 재판관이 되었다. 그가 전투에 나가자, 여호와께서 시리아 구산-리사다임을 그의 손에 넘겨 주셔서, 그의 손이 구산-리사다임을 압도하였다.+ 11⁠  그 후로 그 땅에 사십 년 동안 아무 소란도 없었다. 마침내 그나스의 아들 옷니엘이 죽었다. 12⁠  이스라엘 자손이 다시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였다.+ 이에 여호와께서 모압+에글론이스라엘에 대하여 강해지게 하셨는데,+ 그들이 여호와의 눈에 악한 일을 행하였기 때문이다.+ 13⁠  그는 그들을 대적하여 암몬+ 아말렉+ 자손들을 모았다. 그들은 와서 이스라엘을 치고 야자나무 도시를+ 차지하였다. 14⁠  그리하여 이스라엘 자손이 모압 에글론을 십팔 년 동안 섬겼다.+ 15⁠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여호와께 도움을 청하였다.+ 그래서 여호와께서는 그들을 위하여 구원자를 일으키셨는데, 그는 베냐민 사람+ 게라의 아들 왼손잡이+ 에훗이었다.+ 이스라엘 자손은 그의 손을 빌려 모압 에글론에게 조공을 보냈다. 16⁠  에훗은 자기를 위하여 칼을 만들었는데, 그것은 양날이+ 있고 그 길이가 한 큐빗이었다. 그는 그것을 옷 속 오른쪽 넓적다리에 차고,+ 17⁠  모압+에글론에게 조공을 바쳤다. 에글론은 매우 비만한 사람이었다. 18⁠  그는 조공+ 바치기를 마치자, 즉시 사람들 곧 조공을 메고 온 자들을 보냈다. 19⁠  그러나 그 자신은 길갈+ 있는 채석장에서 되돌아가, “왕이여, 당신에게 드릴 은밀한 말씀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그러자 그는 “잠잠히 하여라!” 하고 말하였다. 이에 그의 곁에 서 있던 모든 사람이 그에게서 물러갔다.+ 20⁠  에훗이 그에게로 갔을 때에, 그는 자기만을 위한 시원한 옥상방에 앉아 있었다. 에훗은 “당신에게 드릴 하느님의 말씀이 있습니다”라고 말하였다. 이에 그는 왕좌에서 일어났다. 21⁠  그때에 에훗은 왼손을 뻗어 오른쪽 넓적다리에서 칼을 빼어 그의 배를 찔렀다. 22⁠  자루도 날을 따라 들어갔는데, 그의 배에서 칼을 뽑지 않았으므로, 기름이 날에 엉겼고, 대변이 나왔다. 23⁠  그런 다음 에훗은 통풍구를 통해 나갔다. 옥상방의 문을 자기 뒤에서 닫아 잠가 두고서, 24⁠  그 자신은 밖으로 나갔다.+ 그런데 그의 종들이 와서 보니, 거기 옥상방의 문이 잠겨 있었다. 그래서 그들은 “시원한 내실에서 용변을 보고+ 계신가 보다”라고 말하였다. 25⁠  그러나 부끄러워질 때까지 줄곧 기다렸지만, 보라! 옥상방의 문이 열리지 않았다. 이에 그들이 열쇠를 가지고 와서 문을 여니, 보라! 그들의 주가 땅에 쓰러져 죽어 있었다! 26⁠  한편 에훗은 그들이 꾸물거리고 있는 동안에 도망하였는데, 채석장을+ 지나 스이라로 도망하였다. 27⁠  그는 그곳에 이르러 에브라임 산간 지방에서+ 뿔나팔을 불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이스라엘 자손이 그와 함께 산간 지방에서 내려갔고, 그는 그들의 선두에 섰다. 28⁠  그때에 그가 그들에게 말하였다. “나를 따르십시오.+ 여호와께서 여러분의 적 모압 사람들을 여러분의 손에 넘겨 주셨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그를 따라가서 모압 사람들을 대적하여 요르단의 여울목들을+ 점령하고, 아무도 건너가지 못하게 하였다. 29⁠  그때에 그들이 모압을 쳐서 약 만 명을 쓰러뜨렸는데,+ 모두가 튼튼하고+ 모두가 용감한 사람이었다. 단 한 사람도 피하지 못하였다.+ 30⁠  그리하여 그 날에 모압이스라엘의 손 아래 굴복하게 되었다. 그 땅에 팔십 년 동안 더는 소란이 없었다.+ 31⁠  그의 뒤에 아낫의 아들 삼갈+ 있었는데, 그는 블레셋 사람+ 육백 명을 소몰이 막대기로 쳐죽였다. 그리하여 그도 이스라엘을 구원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