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도행전 26:1-32

26⁠  아그리파+ 바울에게 “당신 자신을 위하여 말하는 것을 허락하오”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바울은 손을 뻗치고+ 변명하여 말하기 시작하였다.+ 2⁠  “아그리파 왕이여, 제가 유대인들에게 고발당하는 모든 일에 관하여+ 오늘 당신 앞에서 변명하게 된 것을 행복하게 여깁니다. 3⁠  특히, 당신은 유대인들의 모든 관습과 논쟁에 대하여 정통한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그러므로 제 말을 참을성 있게 들어 주시기를 부탁합니다. 4⁠  참으로, 제가 저의 나라 가운데서 또 예루살렘에서 처음부터 영위한 소년 시절부터의 생활 방식에+ 대해서는, 5⁠  전에 처음부터 저와 알고 지내던 모든 유대인이 알고 있습니다. 그들이 증언하려고만 한다면, 제가 우리 숭배 방식의 가장 엄격한 파에+ 따라 바리새인으로+ 살아 왔다는 것을 증언할 수 있을 것입니다. 6⁠  그런데 지금 저는 하느님께서 우리의 조상들에게 하신 약속에+ 대한 희망+ 때문에 재판을 받으러 불려 와서 서 있습니다. 7⁠  우리 열두 지파는 밤낮으로 열렬히 그분에게 신성한 봉사를 드림으로써 이 약속의 성취에 이르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왕이여, 저는 이 희망과 관련하여 유대인들에게 고발을 당하고 있습니다.+ 8⁠  하느님께서 죽은 사람들을 일으키신다는 것이+ 왜 여러분 가운데서는 믿을 수 없는 일로 판단됩니까? 9⁠  실제로 저 자신도 나사렛 사람 예수의 이름을 반대하는 행동을 많이 해야 한다고 속으로 생각하였습니다. 10⁠  사실, 저는 예루살렘에서 그런 일을 하였습니다. 저는 수제사장들에게서 권한을 받았으므로+ 거룩한 자들 중에 많은 사람들을 감옥에 가두었으며,+ 그들이 처형되려 할 때에 찬성하는 표를 던졌습니다. 11⁠  그리고 모든 회당에서+ 여러 번 그들을 처벌하여 강제로 변절시키려고 하였습니다. 저는 그들에 대하여 극도로 분개하였기 때문에 바깥 도시들까지 가서 그들을 박해할 정도였습니다. 12⁠  이렇게 노력하던 중에 제가 수제사장들에게서 권한과 위임을 받아 다마스쿠스로 가고 있을 때에,+ 13⁠  왕이여, 한낮에 길에서 제가 보니 하늘에서 해보다 더 눈부신 빛이 제 주위를 그리고 저와 함께 가던 사람들의 주위를 비추었습니다.+ 14⁠  우리가 모두 땅에 쓰러졌을 때에, 저는 히브리 말로 저에게 ‘사울아, 사울아, 네가 왜 나를 박해하느냐? 찌르는 몰이 막대기에 계속 발길질하는 것은 너만 힘든 일이다’ 하고 말하는 음성을 들었습니다.+ 15⁠  그러나 저는 ‘주여, 당신은 누구십니까?’ 하고 말하였습니다. 그러자 주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네가 박해하는 예수다.+ 16⁠  하지만 일어나 너의 발로 서라.+ 이 목적으로 내가 네게 보였으니, 곧 나에 관하여 네가 본 것들과 내가 네게 보여 줄 것들의 시중드는 사람과 증인으로 너를 택하려는+ 것이다. 17⁠  내가 너를 이 백성과 이방 사람들에게서 구출하여 그들에게로 보내서,+ 18⁠  그들의 눈을 열고,+ 그들을 어둠에서+ 빛으로,+ 사탄의 권위에서+ 하느님에게로 돌아오게 하겠다. 그것은 그들이 죄를 용서받고+ 또 나에 대한 믿음으로 거룩하게 된 사람들+ 가운데서 상속 재산을+ 받게 하려는 것이다.’ 19⁠  그러므로 아그리파 왕이여, 저는 하늘에서 보인 것에 불순종하지 않고,+ 20⁠  도리어 다마스쿠스에 있는 사람들을+ 비롯하여 예루살렘에 있는 사람들과+유대 지방과 이방 사람들에게+ 회개하고 회개에 알맞은 일을 함으로써+ 하느님께로 돌아오라는 소식을 전하였습니다. 21⁠  이러한 일들 때문에 유대인들은 성전에서 저를 붙잡아 살해하려고 하였습니다.+ 22⁠  그러나 저는 하느님으로부터 오는 도움을+ 얻었기 때문에 이 날까지 작은 자에게나 큰 자에게나 계속 증언합니다. 저는 예언자들과+ 모세+ 장차 이루어지리라고 말한 것 외에는 아무것도 말하지 않습니다. 23⁠  곧 그리스도께서 고난을 당하시고+ 죽은 사람들 가운데서 부활되는+ 첫째 분으로서 이 백성과 이방 사람들에게+ 빛을+ 널리 전하시리라는 것입니다.” 24⁠  그런데 그가 변명하여 이 말을 하고 있을 때에 페스투스는 큰 음성으로 “바울, 당신은 미쳤소!+ 많은 학식이 당신을 미치게 하였소!” 하고 말하였다. 25⁠  그러나 바울은 말하였다. “저는 미치지 않았습니다, 페스투스 각하. 도리어 저는 진실과 건전한 정신으로 말하고 있습니다. 26⁠  사실, 저는 말의 자유를 가지고 왕께 말씀드리고 있습니다. 왕께서는 이 일들에 대해 잘 아십니다. 이 일들 중에 어느 하나도 왕의 주의를 피할 수 없음을 저는 확신합니다. 이 일들은 한 구석에서 행해진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27⁠  아그리파 왕이여, 당신은 예언자들을 믿으십니까? 저는 당신이 믿으시는 줄로 압니다.”+ 28⁠  그러자 아그리파바울에게 말하였다. “당신은 짧은 시간에 나를 설득하여 그리스도인이 되게 하려 하오.” 29⁠  이에 바울이 말하였다. “짧은 시간이든 긴 시간이든, 당신뿐 아니라 오늘 제 말을 듣는 모든 이들도 이 결박 외에는 저와 같은 사람이 되기를 하느님께 바랍니다.” 30⁠  그러자 왕이 일어났고 총독과 베르니케와 그들과 함께 앉아 있던 사람들도 일어났다. 31⁠  그러나 그들은 물러가면서 서로 말하기를 “이 사람은 죽음이나 결박을 당할 만한 일은 아무것도 행하고 있지 않소”+ 하였다. 32⁠  더욱이, 아그리파페스투스에게 “이 사람이 만일 카이사르에게 상소하지 않았더라면+ 놓일 수 있었을 것이오” 하고 말하였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