룻기 3:1-18

3⁠  그때에 그의 시어머니 나오미가 그에게 말하였다. “내 딸아, 내가 너를 위하여 쉴 곳을+ 찾아서 네가 잘 되게 해야 하지 않겠느냐? 2⁠  그런데 네가 함께 있었던 그 젊은 여자들을 둔 보아스는 우리 친척이 아니냐?+ 보아라! 그가 오늘 밤에 타작 마당에서 보리를 넉가래질할+ 것이다. 3⁠  그러니 너는 몸을 씻고 기름을 바르고+ 망토를 걸치고서+ 타작 마당으로 내려가거라. 그 사람이 먹고 마시기를 마칠 때까지 그에게 너를 알리지 말아라. 4⁠  그가 누울 때에, 너는 그가 눕는 곳을 주의 깊이 살핀 다음, 가서 그의 발치를 들치고 누워야 한다. 그러면 그는 네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너에게 알려 줄 것이다.” 5⁠  이에 그가 시어머니에게 말하였다. “저에게 말씀하시는 모든 것을 제가 행하겠습니다.” 6⁠  그는 타작 마당으로 내려가서 시어머니가 자기에게 명한 대로 다 행하였다. 7⁠  한편 보아스는 먹고 마시고 마음이 즐거워,+ 가서 곡식단 더미 끝에 누웠다. 은 가만히 와서 그의 발치를 들치고 누웠다. 8⁠  한밤중에 그 사람이 떨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그가 몸을 웅크렸는데, 보라! 한 여자가 그의 발치에 누워 있었다! 9⁠  그래서 그는 “당신은 누구요?” 하고 말하였다. 그러자 이 말하였다. “저는 당신의 여종 입니다. 당신의 옷자락을 당신의 여종 위에 펼쳐 주십시오. 당신은 도로 살 사람이시기 때문입니다.”+ 10⁠  이에 그가 말하였다. “내 딸이여, 그대가 여호와께 축복받기를 비오.+ 비천하든 부유하든 젊은이를 따라가지 않았으니, 그대가 사랑의 친절을+ 처음보다+ 마지막에 더 잘 나타내는구려. 11⁠  자, 이제 내 딸이여, 두려워하지 마시오. 그대가 말하는 모든 것을 내가 그대에게 행하겠소.+ 내 백성의 성문에 있는 모든 사람이 그대가 탁월한 여자임을 알고 있소.+ 12⁠  그런데 내가 도로 살 사람인 것은 사실이지만,+ 나보다 더 가까운 친족인 도로 살 사람이 또 있소.+ 13⁠  오늘 밤은 여기에 머무르시오. 아침에 그가 그대를 도로 산다면,+ 좋소! 그가 도로 사게 합시다. 그러나 그가 그대를 도로 사는 것을 좋아하지 않으면, 여호와께서 살아 계시는 것과 같이 틀림없이,+ 내가 그대를 도로 사겠소. 아침까지 누워 있으시오.” 14⁠  그리하여 은 아침까지 그의 발치에 누워 있다가 사람이 서로 알아볼 수 있기 전에 일어났다. 그때에 그가 말하였다. “여자가 타작 마당에 온 것이 알려지지 않게 하시오.”+ 15⁠  이어서 그가 말하였다. “그대가 걸치고 있는 외투를 가져다가, 펴서 잡으시오.” 이 그것을 펴서 잡자, 그는 여섯 단위의 보리를 되어서 에게 지워 주었고, 그 후에 그가 도시로 들어갔다. 16⁠  이 자기 시어머니에게 가자, 그가 말하였다. “내 딸아, 너는 누구냐?” 은 그에게 그 사람이 자기에게 한 일을 모두 말하였다. 17⁠  그리고 이 말하였다. “이 여섯 단위의 보리를 그가 저에게 주었습니다. 그가 저에게 ‘빈손으로 네 시어머니에게 가지 말아라’ 하고 말하였습니다.”+ 18⁠  이에 그가 말하였다. “내 딸아, 이 일이 어떻게 될지 네가 알게 될 때까지, 가만히 앉아 있어라. 그 사람은 오늘 이 일을 끝내지 않고는 쉬지 않을 것이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