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헤미야 4:1-23

4⁠  산발랏+ 우리가 성벽을 재건하고 있다는 소식을 듣자, 화를 내고+ 몹시 노하여, 유대인들을 계속 조소하였다.+ 2⁠  그는 자기 형제들과+ 사마리아 군대 앞에서 이렇게 말하기 시작하였다. “힘도 없는 유대인들이 무엇을 하고 있는가? 자기 자신을 의지하겠다는 것인가? 희생을 바치겠다는 것인가?+ 하루에 일을 끝내겠다는 것인가? 불타 버린 돌들을 흙더미에서+ 꺼내서 되살려 보겠다는 것인가?” 3⁠  그때에 암몬 사람+ 도비아+ 그의 곁에 있다가 “그들이 건축하는 것에는 여우가+ 올라가도 정녕 그들의 돌 성벽을 허물어뜨릴 것이다”라고 말하였다. 4⁠  “오 우리 하느님, 들어 주십시오.+ 우리가 멸시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그 모욕이+ 그들의 머리 위로 돌아가게 하시고, 그들을 사로잡힘의 땅에 강탈물로 내주십시오. 5⁠  그들의 잘못과+ 죄를 당신 앞에서 덮어 주지 마십시오. 그것을 지워 없애지 마십시오. 그들이 건축자들을 대적하여 노하게 하는 일을 하였기 때문입니다.” 6⁠  우리가 성벽 건축을 계속하였더니, 성벽 전체가 다 연결되고 그 높이가 절반까지 이르렀다. 이렇게 백성은 일하려는 마음을 계속 가지고 있었다.+ 7⁠  그때에 산발랏+ 도비아+ 아라비아 사람들과+ 암몬 사람들과+ 아스돗 사람들은,+ 예루살렘 성벽의 보수 작업이 진척되고 있고, 틈새가 메워지기 시작하였다는 소식을 듣고서, 몹시 화를 냈다. 8⁠  그러면서 그들 모두가 함께 모의하기를,+ 와서 예루살렘을 대적하여 싸우고 나를 혼란에 빠뜨리기로 하였다. 9⁠  그러나 우리는 우리 하느님께 기도하고,+ 그들 때문에 주야로 그들에 맞서 경비병을 세워 두었다. 10⁠  그런데 유다가 말하기 시작하였다. “짐꾼의+ 힘은 휘청거리는데, 흙더미는+ 많기만 하니, 우리는 성벽을 건축할 수 없다.” 11⁠  더욱이, 우리의 적대자들은 계속 말하기를 “우리가 그들 한가운데로 들이닥칠 때까지 그들은 알지도 못하고+ 보지도 못할 것이니, 우리가 기필코 그들을 죽이고 그 일을 중단시킬 것이다” 하였다. 12⁠  그리하여 그들 가까이에 사는 유대인들은 들어올 때마다 우리에게 “여러분이 우리에게 돌아올 모든 곳으로부터 [그들이 올라올 것입니다]” 하고 열 번은 말하였다. 13⁠  그래서 나는 성벽 뒤의 가장 낮은 곳, 넓은 마당에 사람들을 세워 두되, 백성으로 하여금 가족별로, 자기 칼과+ 창과+ 활을 가지고 서게 하였다. 14⁠  그들이 두려워하는 것을 보고, 나는 즉시 일어나서 귀인들과+ 대리 통치자들과+ 그 밖의 백성에게 말하였다. “그들 때문에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위대하고+ 두려움을 불러일으키는+ 분인 여호와를 생각하고, 여러분의 형제들, 여러분의 아들딸들, 여러분의 아내와 집을 위하여 싸우십시오.”+ 15⁠  그런데 그 일이 우리에게 알려져, 참 하느님께서 그들의 계획을 좌절시키셨고,+ 우리는 모두 각자 자기의 일을 하러 성벽으로 돌아갔다는 소식을 우리의 적들이 듣게 된 때에, 16⁠  바로 그 날부터 나의 젊은이들의+ 절반은 그 일에 힘쓰고, 절반은 창을 잡고 방패와 활과 미늘 갑옷을+ 갖추고 있었다. 방백들은+ 유다의 온 집 뒤에 있었다. 17⁠  성벽 건축자들과 짐꾼의 짐을 나르는 이들은, 각자 한 손으로는 그 일에 힘쓰고, 다른 손으로는+ 투척 병기를+ 잡고 있었다. 18⁠  건축자들은 건축 일을 할 때에도+ 각자 허리에 칼을 차고 있었으며,+ 뿔나팔을 부는 사람도+ 내 곁에 있었다. 19⁠  그때에 나는 귀인들과 대리 통치자들과+ 그 밖의 백성에게 말하였다. “이 일이 크고 광범위하므로, 우리는 성벽 위에 퍼져서 서로 멀리 떨어져 있습니다. 20⁠  여러분은 뿔나팔 소리를 듣는 곳, 바로 그곳에서 우리에게로 모여 오도록 하십시오. 우리 하느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싸우실 것입니다.”+ 21⁠  우리가 그 일에 힘쓰고 있는 동안, 나머지 절반은 새벽 동이 틀 때부터 별이 나올 때까지 창을 잡고 있었다. 22⁠  그때에 내가 또 백성에게 말하였다. “사람들마다 각자 자기 수종과 함께 예루살렘 가운데서 밤을 지내면서,+ 밤에는 우리를 위해 경비병이 되고 낮에는 일꾼이 되도록 하십시오.” 23⁠  나나+ 내 형제들이나+ 내 수종들이나+ 내 뒤에 있는 경비병들이나,+ 우리는 옷을 벗지 않았으며, 각자 자기 투척 병기를+ 오른손에 가지고 있었다.

각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