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123:1-4

성전에 올라가는 노래 123  하늘에 계신 주여 내가 눈을 들어 주께 향하나이다  종의 눈이 그 상전의 손을, 여종의 눈이 그 주모의 손을 바람 같이 우리 눈이 여호와 우리 하나님을 바라며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기를 기다리나이다  여호와여 우리를 긍휼히 여기시고 긍휼히 여기소서 심한 멸시가 우리에게 넘치나이다  평안한 자의 조소와 교만한 자의 멸시가 우리 심령에 넘치나이다

각주